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엔, 인도주의적 대북지원 제재면제 기간 9개월로 연장

송고시간2020-12-01 08:23

"코로나19 같은 팬데믹 대응 위한 신청은 더 신속히 검토"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30일(현지시간) 인도주의적 대북 지원단체들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기간을 늘리고 전염병 대유행과 같은 긴급 사안을 더 신속히 처리하기로 했다.

대북제재위가 이날 채택한 대북제재 이행안내서 개정안에 따르면 인도주의적 활동에 대한 대북제재 면제 기간이 기존 6개월에서 9개월로 늘어난다.

구호품 수송도 종전에는 면제 기간 중 한 번에 몰아서 해야 했으나, 앞으로는 기간 내에 3차례에 걸쳐 수송할 수 있게 된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같은 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이나 자연재해에 대응하려는 인도주의적 구호단체의 긴급 신청에 대해서는 위원회가 더 신속하게 검토하기로 했다.

이번 개정은 미국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15개국으로 구성된 대북제재위는 만장일치로 의사 결정을 하며, 개정 요청이 접수된 후 5일 동안 회원국들의 반대가 없으면 자동으로 채택된다.

북한은 지난 2006년부터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시험발사 등의 이유로 유엔 안보리의 제재를 받고 있다.

지난 2018년 3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관련 회의 장면
지난 2018년 3월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관련 회의 장면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자료사진]

firstcir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