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 언론 "김기태 전 KIA 감독, 요미우리 2군 수석코치로"

송고시간2020-12-01 08:14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 수석코치 영입 제안을 받은 김기태 전 감독
일본 요미우리 자이언츠 2군 수석코치 영입 제안을 받은 김기태 전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김기태(51) 전 KIA 타이거즈 감독이 일본프로야구 명문 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지도자 생활을 이어갈 전망이다.

닛칸스포츠와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1일 "요미우리 구단이 '이승엽의 스승' 김기태 전 감독을 2군 수석코치로 영입할 예정이다"라고 보도했다.

요미우리 2군은 아베 신노스케 감독, 무라타 슈이치 야수 종합 코치, 스기우치 도시야 투수 코치 등 현역 시절에 일본 국가대표로 활약한 스타 플레이어들이 지도자로 뛰고 있다.

일본 언론의 예상대로 김기태 전 감독이 수석코치로 부임하면 요미우리 2군 코치진은 더 화려해진다.

닛칸스포츠는 "김기태 전 감독은 선수, 지도자로 풍부한 경험을 갖췄다. 요미우리에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지도자로 뛰기도 했다"며 "단기전도 자주 경험했다"고 전했다.

김기태 전 감독은 현역 시절 정교함과 힘을 겸비한 타자였다.

데뷔 첫해인 1991년 쌍방울 레이더스에서 27홈런을 친 그는 1994년 홈런왕(25개)에 올랐다.

삼성 라이온즈(1999년~2001년)와 SK 와이번스(2002년~2005년)에서 현역 생활을 이어간 그는 통산 타율 0.294, 249홈런, 923타점을 남겼다.

은퇴 후에는 일본으로 건너가 한신 타이거스에서 코치 연수를 했고, 2007년부터 요미우리 코치로 활약했다. 요미우리 코치로 일하며 당시 선수로 뛰던 이승엽과 인연을 맺었다.

2010년 LG 트윈스 2군 감독으로 부임하며 한국으로 돌아온 김기태 전 감독은 2012년 LG 1군 지휘봉을 잡았고, 2015년부터 2019년 5월까지 KIA 타이거즈를 이끌었다. 2017년에는 통합우승(정규시즌·한국시리즈)을 달성했다.

요미우리는 2년 연속 일본시리즈에서 소프트뱅크 호크스에 무릎 꿇었다. 2019년과 올해 모두 4전 4패의 수모를 당했다.

스포츠호치는 "요미우리는 젊은 선수들이 꾸준히 등장하는 소프트뱅크에 대항하고자 2군 개혁을 추진하고 있다"며 김기태 전 감독의 수석코치 영입 배경을 설명했다.

jiks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