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사무총장 "코로나19 기원 조사, 정치화하지 말라"

송고시간2020-12-01 02:49

폐쇄된 우한 화난시장
폐쇄된 우한 화난시장

(우한=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지난 1월 21일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앞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한 상인이 당국의 허가를 받아 자신의 가게에 잠시 들어가 놓고 나온 물건을 챙기고 있다. 2020.1.22 cha@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3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에 대해 "정치화하지 말아달라"고 촉구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향후 발병을 막는 데 도움이 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이 바이러스의 기원을 알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숨기는 것은 없다. 우리는 그 기원을 알고 싶을 뿐이고 그게 전부"라며 정치화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중국 관영 매체들은 지난해 말 중국 우한(武漢)에서 코로나19가 발병하기 전에 이미 유럽에 바이러스가 존재했으며, 실제로 수입 냉동식품 포장재 등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이와 함께 WHO는 스키 시즌을 맞아 각국이 코로나19 위험 관리를 신중하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팀장은 "모든 나라가 스키 시즌과 대규모 모임의 이유를 살펴보고 관련 리스크를 매우 주의 깊게 살펴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스키장 등 겨울 스포츠를 위한 장소를 개장할지 여부를 두고 고민하는 각국 정부에 구체적인 권고 사항을 주지는 않았다.

최근 유럽에서는 스키장 개장 여부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지고 있다.

독일은 스키장 개장에 회의적인 입장이지만, 겨울 스포츠에 의존도가 높은 오스트리아와 스위스 등은 개장을 바라고 있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