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로나 외교로 가까워진 중남미…한국기업 수주로 이어지나

송고시간2020-11-30 15:57

외교부 "수주 가능성 있는 사업만 236억달러"…고위급 외교로 지원

강경화 장관, 2020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축사
강경화 장관, 2020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 축사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020년 11월 23일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20 한·중남미 미래협력 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정부가 주요 해외건설 시장인 중남미에서 기업들의 수주를 지원하기 위한 외교 노력에 공을 들이고 있다.

30일 외교부에 따르면 중남미 각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제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대규모 인프라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

정부는 수주 가능성이 있는 총 236억달러 규모의 사업을 추려 한국 기업의 참여를 추진하고 있으며, 외교부는 고위급 대면 외교 등을 통해 지원하고 있다.

정부는 특히 중남미의 인프라 수요와 정부가 추진하는 디지털·그린 뉴딜의 접점을 통해 구체적인 협력 사업을 발굴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디지털·비대면 경제로의 전환이 가속하고 기후변화 심화로 친환경 경제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한국과 협력 강화를 요청하는 중남미 국가들이 늘었다고 한다.

주요 사업을 보면 코스타리카가 수도권의 비(非)전철 5개 노선을 친환경 전기열차로 복선화하는 광역도시철도사업(15억5천만달러)과 조세 및 관세 시스템을 연계하는 디지털 재정통합사업(1억5천600만달러)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한국을 방문한 아드리아나 볼라뇨스 코스타리카 외교차관은 지난 25일 최종건 외교부 1차관과 면담에서 선진기술과 노하우를 보유한 한국과 이들 사업에 협력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혔다.

파라과이가 아순시온에 추진하는 5억달러 규모의 민자 경전철 사업의 경우 지난 8월 민관합동대표단이 현지를 찾아 파라과이철도공사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교두보를 마련했다.

다수의 중남미 국가가 전자정부, 스마트시티, 디지털 헬스케어 등 분야에서 협력을 희망하고 있어 외교부는 내년 3월 '한-중남미 디지털 협력 대화'를 열고 주요국 장·차관급을 초청할 예정이다.

강경화 장관도 지난 23일 서울에서 열린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에서 장·차관급을 직접 만나 "협력 잠재력이 큰 5G 네트워크, 전자정부 및 ICT(정보통신기술), 사이버안보 등 디지털 분야를 중심으로 적극적인 협력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정부가 코로나19 방역을 돕고자 중남미 24개국에 1천200만달러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하면서 한국에 대한 인식이 좋아진 점에 기대하고 있다.

중남미의 경우 부패 등 사회 불안정성 때문에 전통적으로 기업과 직접 거래보다 정부 간 계약(G2G)을 선호하고 있어 정부 간 관계가 중요하기 때문이다.

중남미는 중동과 아시아에 이어 한국의 3대 해외건설 시장으로 전체 해외건설 수주에서 차지한 비중이 작년 0.6%(1억3천만달러)에서 올해 23%(68억9천만달러)로 많이 증가했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