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왕이, 일본 언론 겨냥 "중국 발전 상황 제대로 보도해야"

송고시간2020-11-30 15:47

베이징-도쿄 포럼서 '중국 부정적' 일본 언론에 작심 비난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최근 일본을 방문했던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일본 언론을 겨냥해 중국의 발전 상황을 제대로 보도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30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외교부장은 이날 '베이징-도쿄 포럼' 개막식 영상 축사에서 이례적으로 일본 언론을 지목하며 중국에 대해 제대로 된 보도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는 올해 들어 중일 관계가 악화한 가운데 일본 언론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책임론', 중국 정치 부패, 빈곤 격차, 홍콩 시위, 영토 및 인권 문제 등을 집중적으로 거론하는데 불만을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왕이 부장은 "민간 우호는 중일 관계의 중요한 주춧돌"이라면서 "다만 양국민의 감정에 이견이 있음을 중시하고 깊이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중일간에는 광범위한 이익뿐만 아니라 일부 모순도 존재해 민감한 문제에 대해 적절히 처리해야 한다"면서 "상대국의 내정 문제는 상호 존중해 이웃으로서 이해와 포용의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중일 외교장관 회담서 비즈니스 왕래 재개 합의
중일 외교장관 회담서 비즈니스 왕래 재개 합의

(도쿄 교도=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4일 오후 도쿄에서 회담을 갖고 양국 간 비즈니스 왕래를 이달 중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2020.11.24 hojun@yna.co.kr

그는 "양국 언론은 상대국을 보도할 때 일부러 재단하지 말고 실제 상황을 제대로 보도해야 한다"면서 "중국은 거국적인 노력으로 빈곤과의 전쟁에서 승리했고 녹색·저탄소 성장을 하며 반부패 활동을 펼쳐 중국 민중의 당과 정부에 대한 만족도가 90% 이상이다"고 과시했다.

그는 이어 "이런 생생한 사실을 일본 언론이 지면상에서 객관적으로 보여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왕이 외교부장은 "선의는 양국민이 예부터 지켜온 도덕적 신조며 양국 언론이 추구해야 할 뉴스 윤리"라면서 "언론은 양국민이 평화롭게 지낼 수 있을지에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왕 부장은 "양국 매체는 이념과 차이를 뛰어넘어 포용과 우호적인 태도로 양국민이 서로 더 잘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