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尹 충돌 속 문대통령 "진통 따르더라도 개혁해야"(종합)

송고시간2020-11-30 17:01

"공직자들 기본으로 돌아가 선공후사해야…집단이익 받들면 안돼"

尹 직무배제 6일만에 檢 우회 비판…靑 "모든 공직자 향한것"

발언하는 문 대통령
발언하는 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0.11.30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30일 "공직자들의 마음가짐부터 더욱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소속 부처나 집단의 이익이 아니라 공동체의 이익을 받드는 선공후사의 자세로 격변의 시대를 개척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수석·보좌관회의 모두발언에서 "모든 공직자는 기본으로 돌아가 국민에게 봉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과거 관행이나 문화에서 벗어나지 못하면 세계의 조류에서 낙오될 수밖에 없다"며 "진통이 따르고 어려움을 겪어도 개혁과 혁신으로 낡은 것과 과감히 결별하고 변화하려는 의지를 가져야 새로운 미래가 열린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번 메시지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충돌로 공직사회가 어수선한 가운데 나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특히 개혁의 중요성을 부각했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윤 총장의 직무배제 이후 엿새 만에 침묵을 깨고 검찰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라는 분석도 제기된다.

다만 청와대 관계자는 이 같은 해석에 대해 "문 대통령의 발언은 검찰만이 아닌 모든 공직자, 모든 국정에 대한 언급"이라며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고 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이날 발언에서 개혁 노력의 구체적 사례로 권력기관 개혁뿐 아니라 한국판 뉴딜, 탄소중립 2050 계획, 규제개혁 등을 함께 언급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올해 국정운영을 돌아보며 "코로나19로 위협받고 민생도 위기를 겪어 국민의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면서도 "그러나 우리는 꿋꿋이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을 만들었다"고 떠올렸다.

이어 "대한민국의 위대한 2020년으로 역사에 기록될 수 있도록 유종의 미를 거두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이미 달라지고 있다. 경제에서 국내총생산(GDP) 규모 10위권 국가라는 평가를 넘어 민주주의, 문화예술, 방역·의료, 소프트파워, 외교에서도 경제분야 못지않은 위상으로 평가받는다"며 "어느덧 G7(주요 7개국) 국가를 바짝 뒤쫓는 나라가 됐다는 것을 국민도 느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란스럽게 보이지만 대한민국이 옳은 방향으로 가고 있으며 빠르게 발전한다는 자신감을 가져달라"고 주문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