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정은경 "코로나19 감염력 1.43…하루 700∼1천명까지 발생 가능"

송고시간2020-11-30 14:54

"11개월간 많은 위기 있었지만 올겨울이 최대 위기"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코로나19 브리핑하는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방역당국이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계속될 경우 앞으로 1∼2주 뒤 하루 확진자가 1천명에 달할 수도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30일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주 감염 재생산지수는 1.43으로 분석됐다"며 "이는 '1명이 1.5명을 계속 감염시킨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1 이하로 유지되지 않는 한 유행의 크기가 계속 커지게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단순 계산하면 감염 재생산지수가 1.43일 경우 1∼2주 뒤 감염자는 많게는 700∼1천명까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3차 대유행' 시작 이후 감염병 전문가들이 하루에 신규 확진자가 1천명 이상 나올 수 있다고 경고했지만 방역당국의 책임자가 감염 재생산지수를 토대로 1천명대 가능성을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 본부장은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가 지난주부터 수도권은 2단계로 격상됐고, 나머지 지역도 내일부터는 1.5단계로 강화되는 만큼 사람 간 접촉이 줄어들고 마스크 착용으로 감염을 차단하면 감염 재생산지수를 더 떨어뜨리고 감염자 수도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본부장은 "지난 1월부터 11개월간 코로나19 대응을 해오면서 많은 위기를 겪어 왔지만 올겨울이 최대 고비라고 생각한다"면서 "춥고 건조한 동절기에 환경 여건은 더욱 나빠지고 지역사회에 잠복한 무증상 ·경증 감염자는 증가해 그 어느 때보다 전파 위험이 높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그는 "현재 위기 상황을 극복하지 못하면 지난 11개월간의 모든 노력과 희생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며 모임을 줄이고 유증상자는 최대한 신속하게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했다.

sun@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