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년간 산악 누비며 인명 구조…10살 구조견 '그링고' 은퇴

송고시간2020-11-30 10:31

인명구조견 '그링고'
인명구조견 '그링고'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창원=연합뉴스) 한지은 기자 = 경남소방본부에서 8년 동안 인명구조견으로 활약한 독일셰퍼드 '그링고'가 30일 은퇴한다.

2011년 태어난 그링고는 2년여간 인명구조견 양성 교육을 마치고 경남에 배치돼 2013년부터 도움이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갔다.

산악구조 분야 최고 등급인 레벨 A 자격을 보유한 그링고는 험준한 산속에서 사고를 당한 사망자를 가족의 품으로 인도하고 생존자를 구조하는 등 공을 세웠다.

2017년에는 전국 인명구조견 경진대회에 참가해 단체전 2위를 차지하며 경남 소방의 위상을 높였다.

10살 그링고는 사람 나이로는 70대로, 더는 현장 활동은 무리가 있다고 소방본부는 판단했다.

그링고는 30일 은퇴식에 참석한 뒤 산청에 사는 김외철 씨의 새 가족이 된다.

소방본부는 이날 은퇴식을 통해 그링고에게 꽃목걸이를 수여하고 김씨에게 분양증서를 전달했다.

그링고와 함께 8년을 생활한 손기정 소방장은 "험준한 산악을 누비며 도민을 구조한 그링고에게 고마움과 미안함이 있다"며 "은퇴 이후 편안한 가정에서 사랑받는 반려견으로 행복하게 지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석곤 경남소방본부장은 "인명구조견은 도민의 생명을 구조한다는 소명으로 평생을 헌신해온 구조대원"이라며 "은퇴 이후 안락한 삶을 지원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겠다"고 말했다.

contact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