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장외투쟁 선그은 野, 대응카드 고심…일단 尹운명 주시

송고시간2020-11-30 14:16

긴급전략회의서 대응수위 논의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 주호영
비대위 입장하는 김종인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30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2020.11.30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이 30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재판 결과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대응 수위를 고심하고 있다.

이날 행정법원의 '직무정지 효력 집행정지 신청' 첫 심문을 시작으로 다음 달 1일 법무부 감찰위, 2일 징계위가 차례로 열릴 예정이다.

윤 총장의 운명에 따라 국민의힘도 적절한 대응 카드를 꺼내 들겠다는 분위기다.

국민의힘 원내지도부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긴급 원내 전략회의를 소집한 것도 긴박한 내부기류를 반영한다.

법사위원, 일부 3∼4선 중진 및 초선 의원들이 참석했다.

법사위 간사 김도읍 의원은 회의 후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가처분 심문 결과에 대한 전망을 공유했다"며 "오늘 내일은 법원 판단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단 장외투쟁 카드에는 거리를 두고 있다.

초선 의원들이 청와대 앞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지만, 자칫 역풍을 불러올 수 있는 극약처방까지 테이블 위에 올려놓지는 않겠다는 것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기자들에게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1인 시위가 지속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코로나 사태도 있는데 장외투쟁으로 이어지진 않을 것"이라고 거리를 뒀다.

국민의힘으로서는 원내 투쟁과 대국민 여론전에 당력을 맞추겠다는 기류다. 그러면서 윤 총장의 거취와 관련된 시나리오별로 대여(對與) 압박 수위를 조절할 것으로 보인다.

따져볼 수 있는 경우의 수는 크게 세 가지로, 모두 법원의 결정 내용에 달렸다.

법원이 윤 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효력을 정지하는 경우, 법원 판단이 징계위 뒤로 밀릴 경우, 법원이 윤 총장 직무정지 효력을 인정하는 경우 등이다.

국민의힘은 징계위 전 가처분 인용 시 징계 자체가 부당하다는 논리로 징계위를 압박할 계획이다. 반대로 징계위가 해임이나 파면을 서두른다면 아직 법원 판단이 나오지 않았다는 논리로 맞설 방침이다.

만에 하나 법원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손을 들어줄 경우 본안 소송 결과를 지켜보며 장기적인 대국민 여론전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추 장관이 한발 물러서 본인이 위원장으로 있는 징계위에서 징계 보류 내지 경징계의 전향적인 결정을 내릴 가능성은 대단히 낮다는 게 당내 지배적 관측이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9rFubKj4AdM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