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행정부 첫 국가경제위원장에 오바마 기후변화고문 디스

송고시간2020-11-30 09:20

오바마 행정부 시절 관리예산처장대행·국가경제위원회 부위원장 출신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첫 국가경제위원장으로 낙점된 브라이언 디스[위키미디아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첫 국가경제위원장으로 낙점된 브라이언 디스[위키미디아 제공, DB 및 재판매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바이든 행정부의 첫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으로 경제학자이자 전직 관리인 브라이언 디스(42)를 낙점했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소식통을 인용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스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의 보좌관 출신으로, 미국 자동차 산업 부흥을 위한 정책에 참여했다. 오바마 행정부 시절 디스는 백악관 예산관리국(OMB) 국장 대행, NEC 부위원장을 지냈다.

특히 디스는 오바마 전 대통령의 기후변화 특별고문으로 활동한 경력 때문에 주목을 받고 있다.

NYT는 바이든 당선인의 이번 선택이 청정에너지에 대한 재정지출을 크게 담은 사회기반시설 구축 법안을 만들겠다는 확고한 의지를 보여주는 신호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