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레고, 코로나19 반사이익…신작 '콜로세움' 출시 직후 품절

송고시간2020-11-29 20:56

부품 9천36개에 판매가 550달러…집에 있는 시간 늘면서 판매 급증

레고 콜로세움
레고 콜로세움

[레고 그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표적인 조립식 블록 장난감인 레고의 판매량이 급증한 가운데 최근 선보인 야심작도 출시와 동시에 품절됐다.

28일(현지 시간) CNN 방송에 따르면 전날 출시된 역대 가장 큰 규모의 레고 '콜로세움 세트'재고가 소진됐다.

현존 레고 모델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콜로세움 세트는 9천36개의 부품으로 구성됐다. 완성품은 가로 52.1㎝, 세로 59.7㎝, 높이 26.7㎝ 규모다.

이 모델은 미국 최대 쇼핑 성수기인 '블랙프라이데이'에 550달러(약 60만7천원)의 가격에 출시됐다.

레고 측은 이 모델이 콜로세움의 상징인 아치 구조와 도리아·코린트 양식의 기둥을 세밀하게 구현했다고 밝혔다.

콜로세움 세트 이전에 가장 큰 모델은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우주선 모양의 '밀레니엄 팔콘(부품 7천500개)'이었다고 레고 측은 설명했다.

올해 상반기 레고의 소비자 판매액은 지난해 동기보다 14% 증가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6억2천200만 달러(약 6천873억원)로 작년 동기보다 11% 늘었다.

레고 판매량이 증가세를 나타낸 것은 2017년 이후 처음이다.

CNN은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사람들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기 위해 새로운 소일거리를 찾으면서 레고 판매가 증가했다고 전했다.

레고 로고
레고 로고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