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팬데믹의 교훈…캐나다, 전문의약품 일부 수출금지

송고시간2020-11-29 17:33

트럼프 "약값 잡는다" 대량수입 계획에 공급망 방어

코로나발 약값 상승…트뤼도 "자국민 우선" 강조

코로나19로 전문의약품의 수요가 급증하고 일부 약값이 덩달아 치솟음에 따라 미국에서는 약값 상승이 국민적 불안 속에 주요 정치 의제로 부상한 지 오래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전문의약품의 수요가 급증하고 일부 약값이 덩달아 치솟음에 따라 미국에서는 약값 상승이 국민적 불안 속에 주요 정치 의제로 부상한 지 오래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캐나다가 전문 의약품 부족 사태에 대비해 일부 품목의 수출을 금지하기로 했다.

AFP통신, BBC방송 등에 따르면 캐나다 보건부는 미국의 캐나다 전문의약품 대량수입 계획에 맞서 이 같은 조치를 시행한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번 조치는 다음달 4일 시행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자국 약값을 낮추겠다며 제약업체들과 도매상들이 더 저렴한 캐나다 의약품을 수입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에 지난 7월 서명했다. 이에 따른 수입 허가는 오는 30일 발효한다.

캐나다 보건부는 "캐나다의 의약품 부족을 부채질하는 대규모 수입으로부터 캐나다의 공급망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밝혔다.

보건부는 캐나다가 의약품의 68% 정도를 외국에서 들여오는 작은 시장인 까닭에 공급망 파괴를 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캐나다의 전문의약품 가격은 다수의 선진국들보다 높지만 미국보다는 낮은 편이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다른 국가들의 의약품 공급을 돕는 것은 좋지만 캐나다인들의 수요를 맞추는 게 우선이라는 입장을 지난 8월 밝혔다.

전문의약품을 둘러싼 미국과 캐나다의 신경전의 배경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있다.

코로나19는 폐기능 저하와 혈액 응고를 동반해 신체 여러 기관을 다발적으로 해치는 까닭에 여러 전문의약품의 수요가 급증했다.

제약업체들은 신약의 비싼 가격과 일부 복제약의 가격 급등 때문에 정계, 보험업계, 시민단체들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뿐만 아니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미국 내 전문의약품 가격을 낮추기 위해 수입을 허가하는 방안을 거론했다.

팬데믹의 교훈…캐나다, 전문의약품 일부 수출금지 - 2

jang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