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요계 코로나 여파 잇따라…펜타곤 온라인공연 긴급연기

송고시간2020-11-29 14:17

소속사 "멤버 여원 확진자와 동선 겹쳐…음성 판정 후 자가격리"

펜타곤 여원
펜타곤 여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보이그룹 펜타곤 멤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팀의 온라인 콘서트가 하루 전날 연기됐다.

소속사 큐브 엔터테인먼트는 지난 28일 "펜타곤 멤버 여원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제적으로 검사를 진행했고, 28일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보건당국의 방역 지침에 따라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나머지 멤버들도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선제적 자가격리를 하기로 결정했고, 29일 오후 3시에 진행하려던 펜타곤 온라인 콘서트는 긴급 연기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

소속사는 "아티스트와 스태프들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결정"이라며 "콘서트를 기다려 주신 많은 관객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앞으로도 보건 당국의 지침에 따라 방역수칙을 준수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가요계에서도 앨범 발매 일정을 연기하거나 공연을 취소하는 등 일정에 차질을 빚는 경우가 잇따라 벌어지고 있다.

보이그룹 빅톤은 최근 촬영 관련 외부 스태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다음 달 1일로 계획했던 첫 정규앨범 발매를 연기했다.

다만 빅톤 멤버와 소속사 플레이엠엔터테인먼트 스태프들은 검사 결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걸그룹 모모랜드의 낸시는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것으로 생각해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도 했지만, 최종 음성 판정이 나왔고 동선도 겹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