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랑스 전역서 보안법 반대 집회…과격 시위대에 최루가스 발포

송고시간2020-11-29 01:11

파리 레퓌블리크 광장 집결…낭트·몽펠리에 등에서도 수천명 모여

파리 포괄적 보안법 반대 시위 현장 [AFP=연합뉴스]
파리 포괄적 보안법 반대 시위 현장 [AFP=연합뉴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프랑스가 이동 제한 조치 완화에 들어간 첫날인 28일(현지시간) 수도 파리를 비롯한 주요 도시 곳곳에서 '포괄적 보안법' 제정 반대 집회가 열렸다.

AFP 통신에 따르면 이날 파리에서는 레퓌블리크 광장에 보안법 제정에 항의하는 시위대가 집결했다.

시위대는 "경찰은 모든 곳에 있지만, 정의는 아무 곳에도 없다", "경찰 국가", "(경찰에) 맞을 때 웃으세요" 등이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주최 측에 한 곳에서만 집회를 열 것을 요구했지만, 전날 밤 결국 레퓌블리크 광장에서 바스티유 광장으로의 행진을 허가했다.

로이터 통신은 마스크를 쓴 시위대가 바리케이드를 세우고 돌 등을 집어 던지면서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자 경찰이 최루가스로 대응했다고 전했다.

파리 외에 낭트에서는 경찰 추산 3천500명, 주최 측 추산 6천∼7천 명의 시위대가 집결했다.

몽펠리에에서는 4천∼5천 명이 모여 보안법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몽펠리에 집회 참가자는 AFP 통신에 "법안이 철회되기만을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프랑스 정부와 여당이 입법을 추진하는 포괄적 보안법에는 경찰의 얼굴이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정보가 담긴 사진, 영상을 온라인에 악의적으로 게시했을 때 징역 1년, 벌금 4만5천 유로(약 6천만 원)에 처한다는 조항이 담겨 논란이 일고 있다.

인권단체와 언론노조는 언론의 자유를 침해할 소지가 있고, 경찰의 권력 남용을 견제할 기능이 망가질 수 있다며 법 제정에 반대하고 있다.

그러나 하원은 이 법안을 통과시켰고 상원은 내년 1월 표결을 앞두고 있다.

1주일 전 파리에서 경찰관 3명이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흑인 남성의 작업실 안에까지 따라 들어가 집단으로 폭행하는 영상이 뒤늦게 온라인 매체를 통해 알려지면서 이날 반대 시위 참가자들이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pdhis95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