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제사회, 이란 핵과학자 암살에 "모든 당사국 자제해야" 촉구(종합)

송고시간2020-11-29 05:14

유엔·EU·독일, 암살 규탄하면서 '갈등 고조 안돼' 성명

이란 핵과학자 암살 현장
이란 핵과학자 암살 현장

[로이터/WANA통신=연합뉴스]

(브뤼셀·뉴욕=연합뉴스) 김정은 강건택 특파원 = 국제사회는 28일(현지시간)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의 암살로 중동에서 긴장이 고조되는 데 대해 모든 당사국에 자제를 촉구했다.

파크리자데는 전날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후 이란이 곧바로 테러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해 복수를 다짐하고, 미국에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하면서 중동 지역에서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유엔의 한 대변인은 AFP통신에 "그 지역의 갈등 고조로 이어질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피할 필요성과 자제를 촉구한다"며 "우리는 암살 또는 초법적 살해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유럽연합(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 대변인은 아브사르드에서 발생한 공격으로 이란 정부 관리 한 명과 민간인 몇 명이 살해됐다면서 이는 범죄 행위이자 인권 존중 원칙을 거스르는 것이라고 규탄했다.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EEAS 대변인은 이처럼 불확실한 시기에 상황의 확대를 피하기 위해 모든 당사국이 진정하고 최대한 자제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독일 외무부 대변인도 이날 새로운 미국 행정부가 취임하기 몇 주 전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란 핵 프로그램을 둘러싼 분쟁이 해결될 수 있도록 이란과의 협상 여지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따라서 독일은 모든 당사국에 상황을 더 심각하게 만들 수 있는 어떤 조치도 삼갈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이란이 책임론을 주장한 미국에서는 공식적인 입장이 나오지 않았다. 이번 사건으로 이란 핵합의 복귀 구상에 타격을 받은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인수위원회도 아직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존 브레넌 전 미국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트위터를 통해 "이것은 범죄 행위이자 매우 무모한 짓"이라면서 "치명적인 보복과 새로운 역내 갈등을 불러올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미 정부의 한 관리와 2명의 정보당국 관계자는 이란 핵과학자 암살 배후에 이스라엘이 있다고 NYT에 밝혔으나, 미국이 사전에 이 작전을 얼마나 자세히 알고 있었는지는 불분명하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