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효능 평가하려면 추가 데이터 필요"

송고시간2020-11-28 19:24

아스트라제네카도 낭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아스트라제네카도 낭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연합뉴스TV 제공]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가 다국적 제약회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영국 옥스퍼드대가 공동 개발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의 효능을 평가하려면 더 많은 데이터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수석과학자는 27일(현지시간)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해당 백신의 효험에 대한 확실한 결론을 내리기에는 임상 규모가 작다며 이같이 강조했다고 AP 통신이 전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는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라고 지난 23일 발표했다.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여하고 한 달 후 1회분 전체를 투여한 임상 그룹의 예방 효과가 90%였고, 두 차례 모두 전체 용량을 온전히 투여한 그룹에서의 효과는 62%였다.

당시 임상 참가자 수는 전자 그룹이 2천741명, 후자 그룹이 8천895명으로 큰 차이를 보였다. 특히 전자 그룹의 경우 55세 이상 연령대가 없었다고 한다.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측은 모든 임상 대상자에게 전체 용량을 투여할 계획이었으나 연구진의 투여량 측정 오류로 일부는 1회분의 절반만 투여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많은 전문가가 투여량에 따른 효능 차이를 지적하며 백신 자체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해 논란이 됐다.

이와 관련해 스와미나탄 수석과학자는 "두 그룹을 비교하는 것은 매우 어렵다"면서 아스트라제네카 측이 백신 1회분 절반 투여 방식에 대한 완전한 임상 연구를 진행하고 싶어한다고 하니 지켜보자는 취지로 말했다.

앞서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26일 블룸버그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더 나은 효과를 보이는 방식을 발견한 만큼 이를 입증해야 한다"면서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한 바 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