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란, 핵과학자 암살배후로 이스라엘·미국 지목…중동 긴장고조(종합)

송고시간2020-11-28 16:13

양국 갈등 격화 전망…미국 니미츠 항공모함 중동에 재배치

이스라엘·미국 공식 입장 표명 안해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이승민 기자 = 이란의 핵 개발을 주도한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59)가 암살되면서 중동 지역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파크리자데는 27일(현지 시간)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이후 이란이 곧바로 테러 배후로 이스라엘을 지목해 복수를 다짐하면서, 중동 지역 군사 분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일간 가디언은 누가 파크리자데를 암살했는지 확인되지 않더라도, 그의 죽음은 공공연하게 드러났던 이란과 이스라엘의 갈등을 격화시킬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은 이슬람 시아파 무장정파인 레바논의 헤즈볼라,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 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이스라엘의 최대 적성국으로 꼽힌다.

이란 핵과학자 파크리자데 암살 현장
이란 핵과학자 파크리자데 암살 현장

(테헤란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이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의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암살 현장.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가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파크리자데는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란이 진행한 핵무기 개발 계획인 '아마드 프로젝트'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란 파스뉴스 제공] leekm@yna.co.kr

◇ 로하니 이란 대통령, 암살 배후로 이스라엘·미국 지목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28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스라엘이 배후라고 지목했다고 국영 TV가 보도했다.

로하니 대통령은 "다시 한번 세계의 오만한 세력(global arrogance)과 그 용병인 시오니스트 정권의 사악한 손에 이 나라 아들의 피가 묻었다"고 말했다.

이란은 미국을 지칭할 때 '세계의 오만한 세력'이라는 표현을 쓰며, 이스라엘은 '시오니스트 정권'으로 부른다.

로하니 대통령은 이어 "순교자 파크리자데 암살은 적들의 절망과 뿌리 깊은 증오를 보여준다. 그의 순교가 우리의 성취를 늦추지 못할 것"이라며 핵 개발을 계속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전날 아미르 하타미 이란 국방부 장관은 현지 방송에 출연해 파크리자데의 죽음은 솔레이마니 암살 사건과 "분명한 연관"이 있으며 미국도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트위터를 통해 "이스라엘의 역할을 암시하는 비겁함은 가해자들의 필사적인 전쟁 도발을 의미한다"고 적었다.

헤즈볼라의 고위 지도자 셰이크 나임 카심은 현지 방송 알마나르TV와 인터뷰에서 파크리자데의 죽음과 관련해 "미국과 이스라엘의 지원을 받은 악랄한 공격"이라고 논평했다.

그는 "우리는 이 극악무도한 공격을 비난하며, 이 범죄에 대한 대응은 이란의 손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테러 공격에 사망한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테러 공격에 사망한 이란 핵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테헤란 로이터=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암살된 이란 핵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이날 국방부의 연구·혁신 기구 수장이자 핵 과학자인 파크리자데가 수도 테헤란 인근 소도시 아브사르드에서 테러 공격을 받아 암살됐다고 보도했다. 파크리자데는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이란이 진행한 핵무기 개발 계획인 '아마드 프로젝트'를 주도한 인물로 알려졌다. [이란 최고지도자 하메네이 웹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leekm@yna.co.kr

◇ "미국-이란간 전쟁 공포 커져"…미국, 니미츠 항모 중동 재배치

블룸버그 통신은 파크리자데의 죽음이 지난 1월 가셈 솔레이마니 전 혁명수비대 사령관 암살 사건에 이어 이란 내 대중적 분노를 촉발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솔레이마니 사망 당시 테헤란 곳곳에서는 수만 명의 인파가 모여 미국에 대한 복수를 외쳤다.

이어 이란은 이라크 내 미군 공군기지에 미사일을 쏴 공격했고, 미국과 이란 간 전쟁 발발의 공포가 커졌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이런 가운데 미국은 니미츠 항공모함을 중동 지역에 재배치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미 국방부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 방어력을 증강하기 위해 이같이 조치했다고 설명했다.

미국과 이스라엘 정부는 외신들의 질문에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파크리자데의 죽음을 다룬 뉴욕타임스(NYT) 기사를 코멘트 없이 리트윗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트럼프 행정부가 탈퇴한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 반대했으며, 이란이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비난해왔다.

현재 이스라엘이 파크리자데와 관련한 언급을 피하고 있지만, 이 나라는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막기 위해 어떤 일이라도 할 것이라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그래픽] 암살된 이란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그래픽] 암살된 이란 과학자 모센 파크리자데

(서울=연합뉴스) 장성구 기자 = 2000년대 초반까지 이란의 핵 개발 프로그램을 이끌었던 과학자가 테러 공격으로 사망했다. 이란은 즉각 이스라엘을 테러의 배후로 지목하고 복수를 다짐했다.
sunggu@yna.co.kr
페이스북 tuney.kr/LeYN1 트위터 @yonhap_graphics

◇ 친이란 민병대 활개치는 이라크, 유탄 맞을까 안절부절

당장 이라크는 트럼프 임기 막판에 미-이란 관계가 악화하며 유탄을 맞을까봐 안절부절못하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28일 보도했다.

어느 한쪽이라도 도발적인 행위를 했다가 의도치 않은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미국과 이란은 이라크 영토에서 서로를 공격하곤 했다.

그나마 이란이나 헤즈볼라 측은 트럼프 대통령 퇴임을 몇달 앞둔 지금 시점에 굳이 행동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지만 다른 무장세력들이 돌출 행동을 벌일 수 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파크리자데 암살과 관련해 긴장이 고조되지 않도록 각국의 자제를 촉구했다.

마지드 타크트 라반치 유엔 주재 이란대사는 구테흐스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이란은 자위적 목적의 어떠한 조치도 취할 수 있는 권한을 가진다"고 밝혔다. 또 유엔안전보장이사회가 암살을 저지른 자들을 비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