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읍 고병원성 AI 의심 오리농장 인근 가금류 39만마리 살처분

송고시간2020-11-28 11:27

예방적 살처분
예방적 살처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정읍 육용 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가축이 발생함에 따라 인근 가금류 39만여 마리를 예방 차원에서 살처분한다고 28일 밝혔다.

오리농장과 반경 3㎞ 이내 6 농가의 닭 29만2천 마리, 오리 10만 마리 등 총 39만2천 마리다.

이 농장과 반경 10㎞ 내에는 60 농가가 총 261만여 마리의 가금류를 사육하고 있다.

앞서 전날 도 방역 당국은 고병원성 AI 의심 가축이 나온 육용 오리 농장의 오리 1만9천 마리를 예방적 살처분했다.

고병원성 여부는 오늘이나 내일쯤 나올 예정이다.

올해 야생조류에서는 잇달아 고병원성 AI가 확진됐으나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의심 사례가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방역 당국은 전날 0시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가금농장, 축산시설, 축산차량의 일시 이동 중지 명령을 내렸다.

전북도 관계자는 "이번 고병원성 AI 의심 가축이 발생한 농장 주변 10㎞를 방역지역을 설정하고 철새도래지를 비롯해 도로·농장 등을 중심으로 광역 방제기와 헬기 등을 총동원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