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병원성 AI 발생' 벨기에산 가금류·식용란 수입금지

송고시간2020-11-28 10:18

용인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서 AI확진…방역소독
용인 청미천 야생조류 분변서 AI확진…방역소독

(서울=연합뉴스) 경기 용인시가 처인구 백암면 근삼리 청미천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또다시 확진돼 축산농가에 대한 긴급 방역을 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2020.11.26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벨기에산 가금류와 식용란 수입이 금지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벨기에 정부가 현지 육계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고 발표함에 따라 벨기에산 가금류(닭, 오리, 조류 등)와 식용란의 수입을 금지했다고 28일 밝혔다.

벨기에 연방식품안전청은 프랑스 접경지역인 서부 플란데런 주(州) 메넨 시(市)의 육계농장 1곳에서 H5N5형 AI가 발생한 것을 발견하고 살처분 등 방역 조치를 했다고 밝혔다.

수입금지 조치 대상은 ▲살아있는 가금(애완조류와 야생조류 포함) ▲가금 초생추(병아리) ▲가금종란·식용란이다.

벨기에산 가금류와 식용란은 지난 10월 수입이 허용돼 아직 수입 실적이 없고 가금육은 수입이 금지돼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최근 유럽과 일본 등 여러 국가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하고 있다"며 "국내 유입을 방지하기 위해 해외 가축 질병 발생상황에 대한 검색 활동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