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충격패' 서울 이원준 감독대행 "빌드업 실수…초조함이 패인"

송고시간2020-11-28 10:03

기자회견에 나선 이원준 FC서울 감독대행.
기자회견에 나선 이원준 FC서울 감독대행.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사흘 전 5-0으로 대승을 따냈던 치앙라이 유나이티드(태국)에 1-2로 진 FC서울의 이원준 감독 대행은 빌드업 과정 실수와 초조함을 패인으로 꼽았다.

서울은 27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아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치앙라이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4차전에서 1-2로 패했다.

전반 40분 선제골을 내주며 0-1로 끌려가던 서울은 후반 7분 박주영의 페널티킥 실축으로 김이 빠졌고, 기어이 박주영이 후반 14분 헤딩 동점골을 터트렸지만 후반 44분 결승골을 허용하며 무너졌다.

3차전에서 무려 5-0 대승을 거둔 뒤 사흘 만의 대결이라 완승을 기대했으나 예상을 크게 빗나갔다.

이원준 감독대행은 "준비를 많이 했지만 빌드업 과정에서 실수로 볼이 끊어진 후 역습을 많이 허용했다. 먼저 실점을 하면서 어려운 경기를 펼친 것 같다"고 돌아봤다.

그는 "우리가 준비한 대로 풀리지 않다 보니 스스로 초조해졌다"라며 "그런 과정에서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한 게 패인이 됐다. 선수들은 이기려고 최선의 노력을 다했고 수고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1-1 상황에서 박주영을 교체한 것에 대해선 "반드시 이겨야 하는 경기였다. 득점이 필요한 상황이어서 공격적으로 나갔다"라며 "다양한 공격 옵션으로 많은 시도를 했다. 오스마르를 공격수로 활용해 페널티지역 안에서 기회를 찬스를 만들어 보려고 했지만 아쉽게 잘 안 되었다"고 평가했다.

승점 6에서 묶인 서울은 3위 멜버른, 4위 치앙라이(이상 승점 3)와 승점 차가 3밖에 나지 않아 이미 베이징 궈안(중국·승점 12)이 16강 진출을 확정한 상황에서 조 2위 자리 유지가 쉽지 않아졌다.

이 감독대행은 "2경기가 남았다. 항상 모든 경기가 결승전이라는 생각으로 준비하고 있다"라며 "남은 두 경기 모두 반드시 승리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