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라도나 보좌한 아르헨티나 힘나시아 코치진, 집단 사임

송고시간2020-11-28 09:20

마라도나 조문 후 대통령궁을 떠나는 멘데스 코치(왼쪽)
마라도나 조문 후 대통령궁을 떠나는 멘데스 코치(왼쪽)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아르헨티나 프로축구 힘나시아 라플라타를 이끌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가 세상을 떠나면서 그를 보좌하던 코치진도 자리에서 물러났다.

아르헨티나 1부리그 힘나시아 구단은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성명을 내고 "유감스럽게도 마라도나 감독과 동행해 온 코치진이 사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힘나시아 지휘봉을 잡은 마라도나는 2020-2021시즌까지 팀을 이끌 예정이었지만, 이달 25일 심장마비로 별세했다.

그는 이달 3일 뇌 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 수술을 한 후 11일 퇴원해 회복 중이었다.

마라도나가 수술을 위해 입원한 2일부터는 세바스티안 멘데스 코치가 임시로 힘나시아를 지휘해 왔다.

구단에 따르면 멘데스 코치를 포함한 네 명의 코치진이 사임을 결정했다.

구단은 "이들의 결정을 이해한다. 이는 마라도나가 만들어 온 팀의 인간성을 증명하는 것"이라며 "그간의 수고와 노력, 헌신에 감사를 전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라도나와 그의 팀은 이미 우리 구단 역사에 있어 중요한 부분이 됐다"고 덧붙였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