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스가 '내년 1월 중의원 해산·조기 총선' 보류 쪽으로 가닥

송고시간2020-11-28 09:15

내달 5일쯤 기자회견…코로나19 대응·경제 살리기 주력 방침 밝힐 듯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내년 1월 중의원(하원) 해산을 통한 조기 총선 카드를 사실상 배제하는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9월 건강 악화를 이유로 중도 사임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의 뒤를 이어 집권 자민당 총재 자격으로 총리가 된 스가의 임기는 아베의 자민당 총재 잔여 임기인 내년 9월 말까지다.

스가 총리는 현재 60% 안팎인 높은 지지율을 바탕으로 정국 장악력을 키우기 위해 이르면 내년 1월 정기국회 초반에 중의원을 해산해 총선에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그간 끊이지 않았다.

그러나 요미우리, 마이니치,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 등 일본 주요 매체들은 28일 스가 총리가 내년 1월 중의원 해산을 보류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답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지난 25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답변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가장 큰 이유는 최근 급속히 확산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다.

연일 2천명이 넘는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조기 총선 국면으로 가는 것이 여론의 역풍을 초래할 수 있는 만큼 당장은 감염 확산을 억제하고 경제를 살리는 데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스가 총리는 이번 임시국회가 폐회하는 내달 5일을 전후해 기자회견을 열어 코로나19 대책과 경제 살리기에 전념하겠다는 구상을 밝힐 것으로 알려졌다.

내년도 정기국회는 1월 하순에 시작하던 예년과 달리 코로나19 대책 관련 추가경정 예산 등을 조속히 처리하기 위해 1월 중순으로 앞당겨 소집하는 방향으로 여야가 논의하고 있다.

닛케이는 스가 총리가 현 임시국회와 내년 정기국회 초반의 야당 움직임을 보고 중의원 해산 시기와 관련해 최종 판단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1월 중의원을 해산하면 투개표까지 1개월 정도 걸린다며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감염을 촉진하고 정치 공백도 초래할 수 있는 총선 국면으로 넘어가는 것은 무책임하다는 비판을 부를 수 있다는 것이다.

일본 중의원 본회의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중의원 본회의장.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언론은 스가 총리가 내년 1월의 중의원 해산 카드를 버릴 경우 가장 빠른 해산 시기로는 2021회계연도(2021년 4월~2022년 3월) 일반예산안과 디지털청 창설 등과 관련한 주요 법안을 처리한 뒤인 정기국회 회기 말을 점치고 있다.

이와 관련해 7월 22일 임기가 끝나는 도쿄도(都) 의원 선거일에 맞춰 조기 총선이 치러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내년 9월 5일 막을 내리는 2020도쿄올림픽·패럴림픽 직후도 유력한 해산 시기로 꼽히고 있다.

이 시기의 총선에서 자민당이 승리할 경우 스가 총리는 자민당 총재 임기 만료에 따른 총재 선거를 사실상 경쟁자 없이 신임 투표로 치를 수 있기 때문이다.

다른 해산 시기로는 자민당 총재 선거를 거쳐 10월 21일의 현 중의원 임기 만료 직전이 거론되고 있다.

이 경우는 총재 선거 과정의 후보 간 논쟁이 자민당에 대한 주목도를 높여 중의원 선거에서 자민당 쪽에 유리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는 기대감과 맞물려 있다.

요미우리신문은 복수의 정부·여당 관계자의 말을 근거로 스가 총리가 내년 정기국회에선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경제 살리기에 전념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중의원 해산을 통한 조기 총선 시기는 내년 봄 이후가 될 공산이 커졌다고 전했다.

parks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