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홈 팬 앞에서 뛴다…토트넘 관중 2천명 입장 허용

송고시간2020-11-28 08:09

12월 6일 아스널과 북런던 더비부터 유관중 전환

맨시티와 홈 경기에서 결승골 터뜨린 손흥민
맨시티와 홈 경기에서 결승골 터뜨린 손흥민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가 다음 달부터 관중 입장을 제한적으로 허용하면서 손흥민(28)도 다시 홈 팬 앞에서 뛸 수 있게 됐다.

토트넘 구단은 27일(이하 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12월 6일 열리는 아스널과 홈 경기부터 2천 명의 관중 입장을 허용한다"고 밝혔다.

토트넘은 올해 3월 노리치시티와 2019-2020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전 이후 약 9개월 만에 유관중 경기를 치른다.

영국 정부가 다음 달 2일부터 EPL 등 프로 스포츠 관중 입장을 일부 허용하기로 해 현지 팬들은 올해 3월 1차 봉쇄조치 이후 처음으로 경기장을 찾을 수 있게 됐다.

영국의 코로나19 대응 3단계 시스템에 따라 1단계 지역에서는 수용 능력의 50% 또는 최대 4천 명 중 적은 수의 관중이 입장할 수 있다.

2단계 지역은 최대 2천 명까지 허용되며 3단계 지역에서는 현재처럼 관중 입장이 금지된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토트넘과 리버풀, 첼시 등을 포함한 EPL 10개 구단이 소속된 지역은 2단계가 적용돼 경기당 최대 2천 명의 관중을 받을 수 있다.

3단계가 적용되는 지역에 있는 나머지 EPL 10개 구단은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다.

bo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