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WHO "코로나19 중국 밖에서 발원?…매우 추론적"

송고시간2020-11-28 04:34

폐쇄된 우한 화난시장
폐쇄된 우한 화난시장

(우한=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앞에 경찰 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한 상인이 당국의 허가를 받아 자신의 가게에 잠시 들어가 놓고 나온 물건을 챙기고 있다. 2020.1.22 cha@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밖 기원설은 아직 근거가 빈약하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마이크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27일(현지시간) 화상 브리핑에서 '코로나19가 중국 밖에서 처음 출현했을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게 말하는 것은 매우 추론적"이라고 답했다. 조사 연구를 통해 확인된 사실이 아니라는 취지다.

코로나19는 작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 확인됐다.

하지만 중국 매체들은 우한에서 발병하기 전에 이미 유럽에 바이러스가 존재했으며 실제 수입 냉동식품 포장재 등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라이언 팀장은 또 "공공보건의 관점으로 인간 감염 사례가 처음 확인된 곳에서 조사를 시작하는 것은 명백하다"면서 중국이 첫 조사 대상국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바이러스 발원지를 확인하고자 우한 시장에 연구진을 보낼 계획이며 그 결과에 따라 다른 국가로 조사가 확대될 수 있다고 부연했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