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이더스] 공정·청렴으로 반부패 외친 시진핑

송고시간2020-11-28 10:30

공생명 염생위
공생명 염생위

중국의 세계문화유산 핑야오 고성 관아 입구의 ‘공생명 염생위’. [최종명 제공]

2014년 1월 7일이었다.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선출된 시진핑 주석은 10개월 만에 중앙정법공작회의에 등장했다. 정법위원회는 반부패의 선봉에서 고위 공직자에 대한 강력한 기율을 펼치기 시작했다.

이날 회의에서 시 주석은 공정한 사법 집행을 강조하며 흥미로운 얘기를 꺼냈다. '공생명(公生明), 염생위(廉生威)'. 이후 틈만 나면 꺼내는 전가보도가 됐다.

명나라 시대 산동의 순무를 역임한 연부(1395~1464)의 <관잠>에 등장한다. 관리의 좌우명이다. 전문 36자를 모두 살피면 공과 명, 염과 위가 새롭다. '관리는 나의 권력이 아닌 청렴에 두려워하며, 백성은 나의 능력이 아닌 공정에 복종한다. 청렴으로 다루면 관리는 감히 태만하지 않고, 공정으로 처리하면 백성은 감히 기만할 생각이 나지 않는다. 공정으로 (정치가) 깨끗해지고 청렴으로 (백성의) 위신을 얻을 수 있다'는 잠언이다.

1501년 태안 지주 고영상이 관아에 비문을 새겼다. 청나라 시대 태안에 부임한 안희심, 아들 안검, 손자 안백도까지 3대가 관잠을 실천한 가문으로 유명하다. 500년이나 지난 옛이야기로 치부할 일이 아니다.

공생명 염생위
공생명 염생위

중국의 양대 상방의 중심지인 후이저우 고성 관아의 ‘공생명 염생위’ 비석. [최종명 제공]

명나라 이후 관아가 있던 고성에는 지금도 '공생명'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세계문화유산 핑야오 고성의 관아 대문에 또렷하게 새겼다. 핑야오는 명나라 중기 이후 전국을 주름잡던 산시 상인의 중심지다. 사람과 상품이 넘쳐나고 사건 사고도 잦았으니 관아는 늘 바빴다. 청렴한 관리와 공정한 판결이 사회 안정의 지름길이었다.

북방의 산시 상인과 함께 양대 상방으로 유명한 후이저우 상인이 있다. 남방인 황산 아래 위치한다. 후이저우 고성은 원말 명초에 관아를 세웠다. 지금의 안후이성 남부와 장시성 북부에 후이저우 상인이 광범위하게 거주해 상업 활동이 빈번했다.

관아 마당 비석 앞면에 '공생명', 뒷면에 '염생위'가 새겨져 있다. 거북이인 비희가 비석을 짊어지고 있고 기둥과 지붕으로 감쌌다.

후이저우 저택은 나무와 벽돌, 바위를 소재로 만든 조각 예술로 유명하다. 지금도 서민이 살아가는 모습이 고스란히 남았다. 하룻밤을 보내며 고성 곳곳을 둘러보면 '오래된 과거로의 여행'을 느낄 수 있다.

공생명 염생위
공생명 염생위

중국의 10대 고성에 선정된 싱청 고성 관아의 ‘공생명 염생위’ 비석. [최종명 제공]

전국에 수백 개의 고성이 있다. 보존 가치를 기준으로 서열을 매기기도 한다. 10대 고성, 8대 고성이라며 서로 자랑한다. 10대 고성인 싱청 고성이 있다. 랴오닝성 남부에 위치하며 명나라 장성의 동쪽 끝인 산하이관 바깥이다. 박지원이 <열하일기>에 기록한 영원성이다.

명나라 요동총병의 관청인 독사부에 '공생명' 비석이 있다. 저장성 츠청 고성 관아에도 있다. 당나라 시대인 738년에 세워져 강남 제일의 고성이라 일컫는다. 비석 앞에 서면 옷매무시를 가다듬게 된다. 당시 비석은 아니고 나중에 세웠을 것이다. 처음 비석을 세울 때 비장한 관리의 마음이 전해지는 듯하다.

공생명 염생위
공생명 염생위

중국의 강남 제일로 꼽히는 츠청 고성 관아의 ‘공생명 염생위’ 비석. [최종명 제공]

허베이성 우지에 관잠 광장이 있다. 명나라 시대 1521년에 곽윤례가 지현으로 부임했다. 청렴한 관리의 상징으로 '공생명 염생위'를 세상에 널리 알리는 데 공헌했다.

462년 후인 1983년 리잔수가 현 서기로 왔다. 공산당 7인의 상무위원회 위원이자 전국인민대표대회 상무위원장이다. 리잔수가 우지에 근무할 때 30대 초반의 시진핑도 정딩의 현 서기였다. 두 현은 바로 붙어 있어 자주 의기투합했다. 관잠을 호출하는 데 30년이면 충분했다.

최종명
최종명

'13억 인과의 대화' '민, 란' 저자 | 중국 현장 취재 16년, 여행기(7권) 집필 중 | '인문학 중국 발품' 강의 및 중국 문화여행 동행 | www.youyue.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