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원지검 부장검사들 "총장 징계청구·직무집행정지 취소해야"

송고시간2020-11-27 17:15

평검사 성명 발표 하루 만에 이프로스에 집단성명 내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집행 정지 처분을 두고 검찰내 반발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수원지검 부장검사들도 법무부의 총장 징계청구 및 집무집행정치 명령을 취소하라는 집단성명을 냈다.

수원지검 본청 및 산하 5개 지청(성남·안산·안양·평택·여주) 부장검사들은 27일 오후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를 통해 총장의 직무배제에 반발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성명에는 수원지검 본청과 산하 지청의 부장검사 25명 전원이 동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원고등검찰청 수원지방검찰청
수원고등검찰청 수원지방검찰청

[연합뉴스TV 제공]

이들은 성명에서 "적법절차에 따라 사실관계에 대한 상당한 확인을 거치지 않은 채 성급히 이뤄진 검찰총장 징계청구 및 직무집행 정지 명령은 절차적 적법성이나 실체적 정당성을 갖췄다고 보기 어려워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중대하게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에 대한 국민적 신뢰 및 법치주의가 훼손되지 않도록 해당 명령은 취소돼야 한다"며 "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먼저 개진해 준 전국의 검사들과 그 뜻을 같이하며, 앞으로도 헌법과 법률에 따라 본연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수원지검 부장검사들이 성명을 발표한 것은 지난 26일 수원지검 평검사(사법연수원 36기 이하)들이 성명을 낸 지 하루 만이다.

수원지검의 한 관계자는 "전날 오후 부장검사들이 회의를 통해 성명을 내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수원지검뿐만 아니라 전국 검찰청 인권감독관(26일), 서울중앙지검 부장검사(27일) 등 각 지검에서 부장검사들이 잇따라 단체로 성명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행정법원은 오는 30일 윤 총장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상대로 낸 집행정지 심문기일을 열 예정이다. 신청이 인용될 경우 윤 총장은 업무에 복귀할 수 있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