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자형 주아프간 대사, 현지 세번째 권위 국가훈장 받아

송고시간2020-11-27 17:18

가니 대통령 직접 수여…한국 대사로는 첫 수훈 영예

"양국 우호 관계 공고화…상호 신뢰와 협력 심화 노력"

 아프간 대통령과 환담하는 이자형 주아프간 대사
아프간 대통령과 환담하는 이자형 주아프간 대사

(뉴델리=연합뉴스) 25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대통령궁에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과 환담하는 이자형 주아프간대사(왼쪽). 2020.11.27 [아프간 대통령궁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이자형 아프가니스탄 주재 한국대사가 아프간 정부 훈격 3등급의 권위 있는 훈장을 받았다.

27일 주아프가니스탄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이 대사는 지난 25일 수도 카불의 대통령궁에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으로부터 '가지 미르 마스지디 칸 국가훈장'(State medal of Ghazi Mir Masjidi Khan)을 받았다.

19세기 영국과 전쟁을 이끈 지도자의 이름을 딴 이 훈장은 아프간 국가훈장 11개 가운데 세 번째로 훈격이 높다. 공적인 분야에 기여도가 큰 인사에게 주어진다.

2등급 훈장이 내국인에게만 수여되기 때문에 이 대사가 받은 훈장은 외국인이 받을 수 있는 훈장으로는 두 번째로 권위가 높은 셈이다.

특히 이 대사는 한국 대사로는 처음 이 훈장을 받는 영광을 얻었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가니 대통령은 수여장에서 "양국 우호 관계를 공고히 하고, 상호 신뢰와 협력을 심화시키기 위해 성실하게 부단히 노력했다"며 이 대사의 공로를 치하했다.

이 대사는 "오랜 내전과 테러, 가난으로 고통받는 아프간 국민에 대한 우리 정부와 국민의 일관되고 진정성 있는 지원이 인정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훈장 받는 이자형 아프간 대사
훈장 받는 이자형 아프간 대사

(뉴델리=연합뉴스) 25일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의 대통령궁에서 아슈라프 가니 대통령에게서 훈장을 받는 이자형 주아프간대사(왼쪽). 2020.11.27 [아프간 대통령궁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3년간 근무를 마치고 다음 달 초 귀임하는 이 대사는 현지에서 양국 관계 증진을 통해 한국의 위상을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대사는 지난 1월 아프간군 신탁기금(ANATF) 이사회 공동의장직을 맡아 아프간 재건과 평화 정착을 위해 힘썼다.

그간 ANATF 조달 사업에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회원국만 참여할 수 있었는데 SK플라즈마 등 국내 기업이 참여할 기회도 만들어냈다.

이 대사는 세계보건기구(WHO) 등 국제기구를 통한 방역 물품 지원 과정에서 국내 진단키트업체와 연계시켰고, 한국의 국토연구원이 지난해 아프간 도시개발토지부의 용역 사업에 처음 참여할 수 있게 측면 지원하기도 했다.

 아동보육시설 방문한 이자형 주아프간 대사
아동보육시설 방문한 이자형 주아프간 대사

(뉴델리=연합뉴스) 2019년 6월 27일 아프간 바미얀 지역 난민촌 아동보육시설 지원 현장을 방문한 이자형 아프간대사(뒤쪽에서 두 번째 줄 가운데 안경 착용). 2020.11.27 [주아프간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재판매 및 DB 금지]

작년 12월에는 한국 정부의 지원으로 카불에 건립된 아프간-한국 직업훈련원의 코리아코너 개관식 때 현지어인 다리어로 아프간 대중가요를 불러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이 영상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25만건 이상 조회 수를 기록했다. 아프간 문화와 언어에 대한 존중을 보여줘 감사하다는 내용의 댓글도 1천여개 달렸다.

이 대사는 "유사한 역사적 경험을 공유하면서도 짧은 기간에 경제 성장과 민주화를 동시에 이뤄낸 한국이 아프간의 국가 모델로 폭넓게 인식되고 있다"며 "우리의 경험을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것은 신남방외교 외연 확대 차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