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도 코로나 7천400만명 감염"…발표 수십배 추정치 나와

송고시간2020-11-27 15:02

인도 언론, 정부기관 조사 인용해 보도…도시 슬럼지역 심각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검사 모습. [AFP=연합뉴스]

인도 수도 뉴델리에서 진행된 코로나19 검사 모습.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최근 주춤해진 가운데 10세 이상 인구 가운데 7천400만명이 이미 8월께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는 조사가 나왔다.

인도 PTI통신은 27일 정부 유관 기관인 인도의학연구위원회(ICMR)의 혈청 조사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ICMR은 "지난 8월까지 10세 이상 인도 국민 15명 중 1명꼴(6.6%)로 코로나19에 노출된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도시 슬럼지역의 감염률이 높았다고 밝혔다.

ICMR은 전국의 2만9천82명을 대상으로 이번 혈청 관련 항체 형성률 조사를 진행했다. 인도 인구는 약 13억8천만명이다.

ICMR의 분석 결과가 맞는다면 인도 내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공식 발표보다 수십 배 많다고 추정할 수 있다.

인도의 8월 당시 공식 누적 확진자 수는 200만∼300만명 수준에 불과했기 때문이다.

인도 잠무의 한 시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쇼핑하는 주민. [AP=연합뉴스]

인도 잠무의 한 시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쇼핑하는 주민. [AP=연합뉴스]

앞서 민관이 진행한 여러 항체 조사에서도 인도 국민 상당수가 이미 감염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뉴델리 당국이 지난 7월 초 1차 2만1천387명과 8월 초 2차 1만5천명의 주민을 조사한 결과 각각 23%와 29%에서 항체가 나왔다.

서부 푸네 주민 1천664명을 대상으로 한 혈청 조사(7월20일부터 8월5일까지)에서도 52%에서 항체가 발견되기도 했다.

뭄바이시 빈민층에 대한 두 차례 조사에서는 57%(6월 1차)와 45%(8월 2차)의 항체 형성률이 나왔다.

ICMR은 "인도 대부분의 주에서 집단면역이 형성될 때까지 감염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집단면역은 지역 주민 상당수가 특정 감염병에 대해 면역력을 갖춘 상태를 뜻한다. 집단면역이 형성되면 추가 감염자가 생기더라도 급속한 확산은 쉽지 않게 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집단면역을 가능하게 하는 지역 사회 항체 형성 비율에 대한 의견도 다르다.

일부 전문가는 이 비율이 70∼90%에 이르러야 한다고 하고, 아담 클레크치코프스키 영국 스트래스클라이드대 교수는 50∼70%면 가능하다고 분석했다.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인도의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 발생 추이. [월드오미터 홈페이지 캡처]

한편, 인도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930만9천787명으로 전날보다 4만3천82명 증가했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9월 중순 10만명에 육박했다가 최근 3만∼4만명 수준으로 크게 낮아졌다.

이날 누적 사망자 수는 13만5천715명으로 전날보다 492명 늘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