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직장-체육시설-사우나-학원…'3차 대유행'속 일상감염 지속 확산

송고시간2020-11-27 14:58

서울 중구 상조회사 관련 총 15명, 강남구 연기학원 누적 27명

청주 당구장 선후배 모임 18명…감염경로 '조사중' 비율 15.4%

서울 에어로빅학원발 집단감염 나흘간 131명
서울 에어로빅학원발 집단감염 나흘간 131명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강서구 에어로빅학원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퍼지고 있는 가운데 27일 오전 서울 강서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고 있다. 2020.11.2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27일에도 수도권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속출했다.

기존의 집단발병 사례에 더해 크고 작은 신규 감염까지 연이어 터져 나오는 상황이다.

◇ 신규 집단감염 잇따라…서울 강서구 에어로빅학원 누적 확진자 131명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서울에서는 상조회사, 체육시설 등을 고리로 새로운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먼저 중구의 한 상조회사와 관련해 이달 24일 첫 환자(지표환자)가 발생한 뒤 14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이날 낮 12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15명으로 집계됐다. 방대본은 "동료 간 회식모임을 통해 감염이 발생한 이후 가족과 지인 등으로 전파가 이어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또 중랑구의 한 체육시설(중랑구 체육시설Ⅱ)과 관련해서도 지난 25일 첫 환자가 나온 뒤 접촉자를 조사하던 중 12명 연이어 확진돼 현재까지 총 13명이 감염됐다.

송파구의 한 사우나와 관련해선 이용자와 가족 등 총 9명이 감염돼 치료 중이다.

강남구의 한 연기학원 사례에서는 이달 12일 첫 확진자 발생 후 지금까지 26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았다. 누적 27명 가운데 연기학원 관련이 13명, 중구 교회 관련이 14명이다.

기존 집단발병의 감염 규모도 연일 커지고 있다.

강서구의 댄스·에어로빅학원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6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29명으로 늘었다. 이 중 수강생이 70명, 종사자가 2명, 추가 전파 사례가 57명이다. 서울시는 이 사례의 누적 확진자를 방대본 집계보다 2명 많은 131명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해당 학원은 지하에 위치해 환기가 불가능했으며, 격렬한 신체 운동을 하면서 사람 간 거리를 확보하는 데 어려움을 겪는 점 등이 감염 위험 요인으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마포구에 소재한 홍대새교회와 관련해선 5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124명이 됐다.

서초구 사우나 2번 사례에서도 10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확진자는 58명으로 집계됐다.

검사 대기
검사 대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69명 늘어 누적 3만2천887명이라고 밝혔다. 2020.11.27 seephoto@yna.co.kr

◇ 부산·울산 장구강습 관련 누적 89명…진주시 단체연수 총 61명

서울뿐 아니라 경기, 인천, 충북 등 전국적으로 산발적 감염이 잇따랐다.

경기 김포시의 한 노래방 관련 감염 사례에서는 접촉자 조사 중 1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까지 지표환자를 포함한 지인, 노래방 방문자의 직장 관련자 등 총 29명이 감염됐다.

인천 연수구 소재 유흥주점과 관련해서는 13명이 더 늘어 누적 확진자는 49명으로 늘어났고, 남동구의 가족 및 지인 사례에서도 1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총 73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경기 연천군에 소재한 육군 5사단 신병교육대 관련 확진자도 2명 더 늘어 총 70명이 됐다.

충북 제천시에서는 김장모임과 관련해 지난 25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1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4명으로 늘었다. 방대본은 지난 14∼15일 두 집안의 김장모임과 17일 지인간 김장모임을 주요 감염 경로로 보고 있다.

또 청주시에서는 당구장 선후배 모임을 고리로 총 18명이 감염돼 새로운 집단발병 사례로 분류됐다.

충남 공주시에서는 푸르메요양병원 관련 확진자가 26명 더 늘어 총 41명으로 늘어났다.

아울러 전북 군산시의 한 지임모임과 관련해 7명의 추가 감염이 확인돼 누적 24명이 됐고, 부산·울산 장구강습 사례에서도 36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89명으로 불어났다.

이 밖에 경남 진주시 단체연수 관련 확진자 역시 하루새 27명 늘어 총 61명이 됐고, 창원시 마산회원구의 한 단란주점 관련 누적 확진자는 22명으로 집계됐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감염경로 불명' 환자 비율은 15%대로 올라섰다.

이달 14일부터 이날까지 발생한 신규 확진자 4천754명 가운데 감염경로를 조사 중인 사례는 732명으로, 전체의 15.4%를 차지했다. 전날(14.7%)과 비교하면 0.7%포인트 상승했다.

yes@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