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니 여성 성전환자, 남성 유치장에 수감…인권단체 항의

송고시간2020-11-27 13:37

유명 인플루언서 수감 장소 논란…나중에 독방으로 옮겨줘

인도네시아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이자 성전환자인 밀런 사이러스. [밀런 사이러스 SNS 계정 캡처]

인도네시아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이자 성전환자인 밀런 사이러스. [밀런 사이러스 SNS 계정 캡처]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인도네시아 경찰이 여성 성전환 피의자를 남성 유치장에 수감, 현지 인권단체로부터 항의를 받았다.

26일 AFP통신과 인도네시아 언론에 따르면 약 100만명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를 거느린 현지 유명 소셜미디어 인플루언서(주로 온라인에서 영향력이 큰 인물) 밀런 사이러스가 최근 자카르타에서 마약 소지 혐의로 체포됐다.

사이러스는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이였지만 남성 유치장에 입감됐다.

사이러스의 상황은 최근 현지 지역 언론과 인터뷰를 통해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경찰은 사이러스를 독방으로 옮겼다.

유스리 유누스 자카르타 경찰 대변인은 "정부 신분증에 사이러스가 남성으로 나와 있어서 그에 따랐지만, 상황을 고려해 특별 감방으로 재배치해줬다"고 설명했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인권단체와 네티즌들은 이번 사건이 인도네시아에서 어려움을 겪는 게이와 트랜스젠더 등 성 소수자의 상황을 드러냈다고 지적했다.

인도네시아 트랜스젠더 네트워크의 아루스 페랑기는 "경찰이 조사 과정에서 차별이나 성전환자 혐오 없이 용의자의 인권을 존중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화장하는 한 인도네시아의 트랜스젠더. [EPA=연합뉴스]

화장하는 한 인도네시아의 트랜스젠더. [EPA=연합뉴스]

무슬림 인구가 다수인 인도네시아에서는 이슬람 근본주의가 강한 아체주를 중심으로 성 소수자를 차별하는 분위기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체주의 경우 2018년 지역 경찰이 공개적으로 여성 성전환자 10여명의 머리를 강제로 깎고 남성 옷을 입히며 망신을 준 바 있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