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특파원 시선] 일본의 코로나 위기의식 마비시킨 스가의 고집

송고시간2020-11-28 07:07

긴급사태 때보다 감염확산 3배 넘게 빨라…여행·외식 장려

전문가 "의료 패닉 줄었지만 합병증 등 심각…제대로 알려야"

(도쿄 EPA=연합뉴스) 25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서 주점이 영업 중이다.

(도쿄 EPA=연합뉴스) 25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에서 주점이 영업 중이다.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일본은) 코로나가 심해서 어떡해?"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평균 2천 명을 웃도는 가운데 지인이 이렇게 물었다.

한국과 일본의 최근 확진자를 비교해 보면 26일 하루를 기준으로 한국은 525명(질병관리청 집계), 일본은 2천504명(NHK 집계)으로 일본 한국의 5배에 육박했다.

한국 인구가 약 5천178만명(통계청, 2019년), 일본 인구가 약 1억2천577만명(총무성, 2020년 11월)으로 추정되니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일본이 약 2.0명으로 한국(1.0명)의 두 배 수준이다.

날짜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인구를 고려하더라도 일본의 감염 확산이 더 심각한 상황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본에서 일상적으로 접하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계감은 일본이 훨씬 약하다.

(요코하마 교도=연합뉴스) 1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 소재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야구 팬들이 요코하마 디엔에이(DeNA) 베이스타스와 한신(阪神) 타이거스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정원의 약 86%가 입장했다.

(요코하마 교도=연합뉴스) 1일 오후 일본 가나가와(神奈川)현 요코하마(橫浜)시 소재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야구 팬들이 요코하마 디엔에이(DeNA) 베이스타스와 한신(阪神) 타이거스의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정원의 약 86%가 입장했다.

한국은 24일부터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 카페에서는 24시간,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에 포장과 배달만 허용하는 등 꽤 강력한 조치를 실시 중이다.

반면 일본은 매우 느슨하다. 하루 평균 확진자가 가장 많은 도쿄에서는 강제적인 조치가 사실상 없다.

커피숍 이용자들은 좁은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음료를 마시고 있고, 담배도 피운다. 음식점과 주점도 별 제약 없이 영업 중이다.

감염 확산이 심각해지면서 당국이 아이치(愛知)현 나고야(名古屋)시, 홋카이도(北海道) 삿포로(札晃)시, 오사카부(大阪府) 오사카시, 도쿄도(東京都) 등 일부 지역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했을 뿐이다.

강제 명령이 아니라서 따르지 않아도 된다. 당국은 영업시간 단축에 따른 보상금과 감염 확산 방지라는 대의를 내걸고 동참을 유도할 뿐이다.

일본 언론은 겨우 불씨를 살리고 있던 소비 심리가 위축된다며 한숨짓는 유흥가의 분위기를 전하고 있다.

사람들은 별 거리낌 없이 저녁 약속을 제안한다.

국내 여행을 가면 1박에 2만엔 한도로 여행비 절반을 세금으로 채워주는 '고투 트래블'(Go To Travel)도 정책 감염 확산이 심각한 몇 개 지역만 제외하고 계속 진행 중이다.

코로나 와중에 여행 장려 '고투 트래블'
코로나 와중에 여행 장려 '고투 트래블'

(도쿄 교도=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24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의 관광지인 센소지(淺草寺) 인근 상점에 여행 장려 정책인 '고투 트래블'(Go To Travel) 이용자에게 지급되는 쿠폰으로 물건을 살 수 있다는 안내문이 걸려 있다.

이용자들은 '정부가 이렇게 돈을 대주는 데 이용 안 하면 손해'라는 이야기를 할 정도다.

코로나19에 대한 경계심에 차이가 있는 것은 국가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치부하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

올해 4월 하루 신규 확진자가 1천 명에 훨씬 못 미쳤던 기간에 일본 정부는 긴급사태를 선언했고 도쿄도(東京都) 공무원들은 '스테이 홈'(Stay Home·집에 있어라)이라고 쓴 피켓을 들고 거리를 누볐다.

일본 정부가 위기감을 조성해 상점이 집단으로 문을 닫고 문화·스포츠 행사가 일제히 중단됐다. 주민들도 집에 틀어박혔다.

긴급사태 기간 중 확진자가 가장 많았던 날이 720명(4월 11일)이었으니 최근 감염 확산 속도는 당시의 3배 넘게 빠른 것으로 볼 수 있다.

확진자 수를 보면 지금이 어느 때보다 심각한 상황인데 긴급사태는커녕 외식과 여행을 장려하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도쿄도(東京都)의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가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 EPA=연합뉴스)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는 가운데 25일 오후 도쿄도(東京都)의 유흥가인 가부키초(歌舞伎町)가 사람들로 붐비고 있다.

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코로나19 대책 분과회는 고투 트래블에 문제가 있다며 이달 20일과 25일 두 차례나 수정을 권고했지만 제대로 수용되지 않았다.

관방장관 시절부터 고투 트래블을 사실상 주도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는 정책을 수정하는 시늉을 하는 선에서 그쳤다.

감염이 심각한 지역을 목적지로 하는 경우는 제외하면서 출발지로 하는 경우는 제외하지 않는 등 눈가라고 아웅 하는 상황이다.

스가 정권은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서 사실상 방역을 희생하는 셈이다.

정부가 나서 여행과 외식을 장려하니 일본인들의 코로나에 대한 경계심이 무디어진 상황이다.

최근 무증상 감염자가 늘어난 점을 고려하면 위험천만한 상황이 전개되고 있는 셈이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그는 회식 중이라도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쓰는 '조용한 마스크 회식'을 제안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9일 오전 일본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관해 발언하고 있다. 그는 회식 중이라도 대화할 때는 마스크를 쓰는 '조용한 마스크 회식'을 제안했다.

가미 마사히로(上昌廣) '의료 거버넌스 연구소' 이사장에게 연락해 현 상황에 대한 의견을 들어봤다.

그는 코로나19가 처음 확산할 때와 비교하면 중증화를 예방하는 방법이 발달했고 전반적으로 사망률이 줄어드는 등 "의학적 패닉은 감소했다"면서도 이대로 두면 머지않아 의료기관의 병상이 가득 차는 등 문제가 생길 것으로 전망했다.

사람들이 코로나19의 위험성에 둔감해졌다는 지적에 가미 이사장은 "동감한다"면서 고투 캠페인의 영향도 "있을 수 있다. 고투 캠페인은 어떻게 생각해도 이상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지금 필요한 일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정확한 진실을 전달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장기적인 합병증이나 심장 근육의 염증 등에 관해서는 전달이 안 되고 있다. 기자들이 잘 쓰지 않아 어두운 면이 전달이 안 된다"고 꼬집었다.

코로나19 중환자 돌보는 일본 의료진
코로나19 중환자 돌보는 일본 의료진

[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로 인한 폐렴의 위험성이 처음 유행하던 시기보다 많이 감소했으나 그 외에 합병증이 보고되고 있고 장기적인 영향에 관해서는 아직 규명되지 않은 것이 많으므로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가미 이사장은 경제 활성화라는 과제도 있기 때문에 긴급사태를 선언할지는 정치적 판단의 영역이라면서도 "감염을 억제하는 것이 경제 활성화에 가장 좋다. 대만의 사례를 보면 명백하다"고 말했다.

한국에 관해서는 묻지도 않았으나 그는 "한국도 (하루 확진자가) 500명 정도였던 것 같다"며 "한국과 일본은 동아시아에서 본다면 (방역) 대책에 실패한 두 나라"라고 갑자기 의견을 밝혔다. 경제 위축을 고려해 방역 고삐를 늦추면서 초래된 결과라는 지적이다.

내과 의사인 가미 이사장은 올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할 때 일본의 유전자 증폭(PCR) 검사 부족을 비판하고 한국을 배우라고 공개적으로 제언한 인물이라서 그의 지적이 가볍게 들리지 않았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