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거리두기 단계 격상하나…정부 "29일 일요일 중대본서 최종결정"

송고시간2020-11-27 12:05

거리두기 (CG)
거리두기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정래원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점차 거세지는 가운데 정부가 오는 29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처를 내놓을 전망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전략기획반장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오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에서는 수도권과 각 권역의 거리두기 조치를 좀 더 강화할 필요성과 구체적인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손 반장은 "지방정부와 각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추가로 수렴해 조속한 시일 내 결정할 예정"이라면서 "일요일(29일) 중대본 회의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는 것을 염두에 두고 오늘과 내일 중으로 의견을 더 수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수도권에는 지난 24일부터 거리두기 2단계, 호남권과 강원권 일부 지역에는 1.5단계가 각각 시행 중이지만 코로나19 확산세는 아직 잡힐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도 569명에 달해 전날(583명)에 이어 이틀 연속 500명대를 기록했다. 특히 최근 1주일간 지역발생 확진자는 하루 평균 382.7명으로 집계돼 전국 2.5단계 기준(400∼500명 이상 또는 더블링 등 급격한 증가시)에 점점 다가서고 있는 상황이다.

손 반장은 "수도권 이외 지역에서도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면서 "지난 1주간 일평균 호남권은 32명, 경남권은 32명, 충청권은 24명 등을 나타내는 등 1.5단계 기준을 초과하는 권역이 증가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다만 "현재 1.5단계 기준에도 해당하지 않는 권역들이 존재한다"면서 "전국적인 동일 조치로서 규제를 내릴지, 말지에 대해 지자체와 전문가의 의견 수렴이 필요한 부분이 있어 여러 의견을 듣고 있다"고 덧붙였다.

손 반장은 지역감염 상황에 대해서는 "현재 집단감염이 발생한 곳은 일상생활에서의 지인·친척들과의 식사 모임, 소모임 등과 함께 위험도가 높은 다중이용시설들"이라며 "수도권의 경우 언제, 어디서 감염이 되어도 이상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ye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