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울릉 소요시간 7시간→1시간…울릉공항 첫 삽

송고시간2020-11-27 11:51

2025년까지 1.2㎞ 활주로 건설…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 취항

울릉공항 착공식
울릉공항 착공식

[울릉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울릉 소요시간 7시간→1시간…울릉공항 첫 삽 - 2

(울릉=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서울∼울릉간 소요 시간을 기존 7시간에서 1시간으로 줄여줄 울릉공항이 첫 삽을 떴다.

울릉군은 27일 울릉읍 사동항 일원에서 울릉공항 건설 착공식을 했다.

착공식에는 김병수 울릉군수, 최경환 울릉군의회 의장, 남진복 경상북도의회 농수산위원장,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 이상일 부산지방항공청장,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등 관계 인사 100여명이 참석했다.

울릉공항은 50인승 이하 소형항공기가 취항하는 공항이다.

정부와 울릉군은 2025년까지 총사업비 6천651억원을 투입해 1.2km급 활주로, 여객터미널과 부대시설을 만든다.

활주로와 계류장은 국토교통부(부산지방항공청)가 여객터미널 등 부대시설은 한국공항공사가 맡는다.

울릉공항은 2013년 예비타당성조사를 시작으로 2015년 기본계획 고시, 2017년 기본설계, 2019년 12월 시공사(대림산업컨소시엄)를 선정한 뒤 이날 첫 삽을 떴다.

울릉공항이 개항하면 기존 서울∼울릉 간 소요 시간이 7∼8시간에서 1시간 안팎으로 단축된다.

군은 울릉 주민의 교통 복지가 크게 향상되고 울릉도를 찾는 관광객이 연간 30만∼40만명대에서 100만명대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울릉공항은 계기정밀절차 운영과 결항율 최소화로 안전한 공항, 250년 빈도이상 파랑에도 굳건한 수호형 공항, 구조물 내구성 및 기초안정성이 강화된 견고한 공항. 지역주민과 상생하는 공항으로 건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수 울릉군수는 "군민이 그토록 염원하던 꿈과 소망이 40년 만에 이뤄지는 만큼 군민 모두 안전하고 행복한 울릉을 만드는 데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릉공항 착공식
울릉공항 착공식

[울릉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ds12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