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신규확진 이틀째 200명대…에어로빅 관련 64명 추가

송고시간2020-11-27 11:00

코로나 굴레
코로나 굴레

(서울=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 이틀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00명대를 기록한 27일 오전 서울 구로구 신도림역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옮기고 있다. 2020.11.27 hwayoung7@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다.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강서구 댄스·에어로빅학원 관련으로 64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확산세가 수그러들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

서울시는 26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204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27일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25일 처음으로 200명대인 213명을 기록한 데 이어 이틀째 200명을 넘었다. 26일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9명 줄었지만, 204명 모두 지역 발생으로, 25일의 지역 발생 208명과 큰 차이가 나지 않았다.

하루 확진자 수(204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7천914건)로 나눈 확진율은 2.6%로, 이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

아침부터 줄 선 선별진료소
아침부터 줄 선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27일 동작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2020.11.27 hama@yna.co.kr

집단감염이 무섭게 확산하는 한편, 곳곳에서 새로운 소규모 감염도 잇따랐다.

강서구 댄스·에어로빅학원 관련 확진자는 하루 사이 64명 늘어 누적 131명이 됐다.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로 '어플 소모임'과 '중랑구 실내체육시설Ⅱ', '중구 소재 상조회사' 등이 분류됐다.

어플 소모임 관련으로 전날 15명이 무더기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16명으로 집계됐다.

중랑구 실내체육시설Ⅱ 관련 확진자는 하루 동안 11명 늘어 누적 13명, 중구 소재 상조회사 관련 확진자는 4명이 추가돼 누적 9명이다.

서초구 아파트 사우나 두 번째 사례에서 10명, 첫 번째 사례에서 2명, 노원구청 관련 8명,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5명이 각각 추가됐다.

송파구 사우나, 강서구 소재 병원, 중구 교회, 강남구 음식점Ⅱ 사례에 확진자가 1명씩 추가됐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7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는 34명이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30명으로 전체의 14.7%를 차지했다.

27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8천317명이다. 사망자는 88명, 격리 치료 중인 환자는 1천865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6천364명이다.

자치구별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은 관악구(104명), 서초(100명)·성북구(100명), 동작구(93명), 강서(92명)·용산구(92명), 도봉구(91명) 등이었다. 서울 전체 평균은 86명이었다.

mina@yna.co.kr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IQUfwZ-oWTk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