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주호영 "오전 중 '법치 문란사건' 국조 요구서 제출"

송고시간2020-11-27 09:53

추미애 겨냥해 "고삐 풀린 미친 말 한마리…광인전략인가 광인인가"

발언하는 주호영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나확진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2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와 관련, 이날 오전 중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원내대표단회의에서 "국민의힘 의원 103명과 국민의당 의원 3명, 무소속 4명 등 의원 110명이 공동발의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 명령 등으로 인한 법치 문란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오전 중 제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은 대한민국의 법치파괴 행위여서 당연히 국조가 필요한 사안"이라며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국조를 요구하는 취지의 발언을 했기 때문에, 적극 환영하고 신속히 협의해 빠른 시간 안에 진행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 원내대표는 또 회의에서 추 장관을 겨냥, "고삐 풀린 미친 말 한 마리가 밭에 들어가 돌아다니며 한 해 농사를 완전히 망치는 일을 봤다"며 "추미애 무법부(無法部) 장관의 난폭과 활극이 대한민국의 법치주의를 온통 망가뜨려 놓고 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추 장관이 윤 총장 징계 청구와 관련해 감찰위를 '패싱'하고 자신을 위원장으로 하는 징계위로 직행하려다가 딱 걸렸다"며 "이쯤 되면 광인전략인지 광인인지 헷갈리는 지경"이라고 비꼬았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산업부를 격려 방문한 것에 대해서도 "외국 같으면 탄핵 사유로도 차고 넘칠 것"이라며 정 총리의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ra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