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유럽 '코로나 진앙' 알프스 스키장 개장 준비…국가간 이견

송고시간2020-11-27 09:44

오스트리아·스위스, 성탄 대목 맞아 개장 주장…독일·이탈리아 반대

"리프트·술집 운용안하고 개장" 예고

스위스의 스키장
스위스의 스키장

[AFP=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훈상 기자 =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기 시작한 지난 겨울 '진앙'으로 지목된 일부 스키장이 '시즌'을 맞아 개장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알프스산맥에 걸친 스키장과 휴양 시설을 찾는 관광객으로 겨울철 대목을 맞는 오스트리아와 스위스의 일부 스키 리조트가 다음 달 제한적이지만 문을 다시 열려는 움직임이다.

코로나19가 유럽에서 심각한 상황이지만 스키 인파가 가장 많이 몰리는 성탄과 신년 연휴 성수기를 놓칠 수 없다는 판단에서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스키 리조트 개장 시기와 범위를 확정하지 않았지만 스키 리프트를 가동하지 않고, 파티를 하지 못하도록 술집을 열지 않는 등 방역 수칙을 엄격히 지키는 조건부 개장을 검토 중이다.

오스트리아 관광부는 "스키를 타는 도중엔 바이러스에 감염되지 않지만 이후 이어지는 파티에서 감염 우려가 크다"라며 "그런 상황을 피하려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프랑스 정부도 구체적인 날짜는 적시하지 않은 채 성탄 연휴에 스키장의 영업이 가능하다면서도 리프트와 같은 단체 이용 시설은 폐쇄해야 한다고 밝혔다.

올해 3월 오스트리아 티롤주의 이쉬글 스키 리조트가 감염원으로 지목됐다. 이 지역의 한 술집 종업원에서 시작된 코로나19로 6천여명이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감염자가 약 50개국으로 퍼졌고 초기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됐다.

스키장이 유명한 주변 국가로 관광객이 많이 가는 독일, 이탈리아는 개장에 신중한 태도를 보이면서 유럽연합(EU) 차원에서 적어도 1월 초까지는 스키장을 폐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26일 "유럽의 모든 스키 리조트를 폐쇄할지를 투표로 결정하도록 힘쓰겠다"라며 "오스트리아는 스키 리조트를 폐쇄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그렇게 되도록 다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제바스티안 쿠르츠 총리는 "스키 관광은 국가 정체성의 일부다"라며 성탄·신년 연휴 기간 스키장 운영이 계속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EU는 스키 리조트를 강제로 폐쇄할 권한이나 이를 중재할 협상에 책임이 없는 데다 폐쇄하기로 합의해도 스위스는 회원국도 아니라는 이유로 난색을 보였다.

WP는 "독일, 프랑스 등 경제 규모가 큰 곳은 스키 리조트를 조기에 개장하는 경제적 이익보다 이들 시설이 코로나19의 진앙이 될 때 입는 피해가 더 크다고 보지만 겨울 스포츠에 경제를 더 의존하는 오스트리아, 스위스는 폐쇄할 때 큰 손실을 본다"라고 해설했다.

인구 900만의 오스트리아의 경우 스키와 같은 겨울 스포츠와 휴양으로 얻는 소득이 국내총생산(GDP)의 4∼5%, 일자리 23만개를 차지한다.

게르노트 브뤼멜 오스트리아 재무장관은 로이터통신에 "EU가 스키장을 계속 폐쇄하라고 강제한다면 20억 유로(약 2조6천억원)의 경제적 손실을 본다"라며 "이게 EU가 원하는 일이라면 이 금액만큼 보상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지난 한 주 간 인구 10만명당 하루 신규 확진자는 오스트리아가 359명, 스위스가 330명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가장 많은 미국(333명)과 비슷한 수준으로 심각하다.

hsk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