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센카쿠는 중국땅' 왕이 메시지에 일본 정치권 '부글부글'

송고시간2020-11-27 09:10

시진핑 국빈 방일 연기 가능성…"내년에도 없다, 2022년에"

"모테기 외무상, 즉시 반론했어야"…온화한 표정에 비판 쇄도

중일 외교장관 회담
중일 외교장관 회담

(도쿄 교도=연합뉴스)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오른쪽)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4일 오후 도쿄에서 회담을 가졌다. 2020.11.24 photo@yna.co.kr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일본에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는 중국 영토라는 메시지를 던지고 떠나면서 일본 정치권이 격앙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앞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일본 총리 재임 때부터 추진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아예 2년 정도 연기하는 방안도 대두한 상황이다.

27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의 보도에 의하면 전날 열린 일본 집권 자민당 외교부회에서는 왕 외교부장이 24일 열린 중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 때 센카쿠 열도가 중국 영토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반론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왕 외교부장은 당시 회견에서 "일본의 어선이 댜오위다오의 민감한 수역에 들어오는 사태가 발생해 우리들은 어쩔 수 없이 필요한 반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센카쿠 열도 인근 수역에서 중국 해경 선박과 일본 당국 선박 사이에 신경전이 이어지는 것에 대한 발언이다.

센카쿠 열도를 실효 지배하고 있는 일본 측은 일련의 사건을 "중국 당국 선박이 연일 일본 영해를 침범하고 있다"고 규정하고 있는데 왕 외교부장은 양국 공동 회견에서 중국 일대가 중국의 주권 영역이라는 주장을 전제로 이같이 언급했다.

불똥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에게 튀었다.

자민당 외교부회에서는 회견 당시 즉시 반박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공동 기자회견 때 모테기 외무상은 센카쿠 문제에 관해 "일본의 입장을 설명하고 중국 측의 긍정적인 행동을 요구한다"고 에둘러 언급했는데 이후에 왕 외교부장이 중국의 주장을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도발했다.

모테기 외무상이 왕 외교부장의 발언을 부드러운 표정으로 듣는 영상까지 공개돼 인터넷에도 비판이 쇄도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25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취재에 응하고 있다.

왕 외교부장은 25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면담한 직후 총리관저에서도 기자들에게 같은 취지의 발언을 되풀이했다.

센카쿠를 둘러싼 갈등으로 인해 일본 정부가 추진하는 시 주석의 국빈 일본 방문은 한층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일본 정부 내부에서는 시 주석의 국빈 방문을 미뤄두는 방안이 부상하고 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 외교부장의 일본 방문을 계기로 센카쿠 열도를 둘러싼 논쟁이 확산했고 시 주석의 국빈 방문에 관한 공식 언급은 나오지 않는 가운데 일본 측에서는 중일 수교 50주년인 2022년으로 미루자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통역만 동석한 가운데 이뤄진 모테기 외무상과 왕 외교부장의 회담에서 시 주석의 일본 방문은 의제가 되지 않았다고 설명했고 스가 정권의 한 간부는 "내년에도 없다. 일본·중국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2022년이면 좋다"고 언급했다.

sewon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