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3차 지원금 '2조 안팎' 거론…野 3.6조와 이견

송고시간2020-11-26 23:26

11월 2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와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가 인사를 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11월 20일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등조정소위원회에서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예결위 간사와 추경호 국민의힘 예결위 간사가 인사를 하는 모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재난지원금'을 약 2조원 안팎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민주당에 따르면 전날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당 관계자들은 내년도 목적예비비 중 약 2조원을 3차 재난지원금 용도로 가져다 쓰는 방안을 거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정부가 코로나19 거리두기에 따른 분야별 피해 규모를 파악·취합해봐야 지원 예산 규모를 확정할 수 있다"면서도 "야당이 얘기하는 3조6천억원 가운데 일부 조정이 된다면 (2조원과) 비슷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당내서는 예비비 대신 이미 예산안에 포함된 소상공인, 돌봄 등 피해 분야별 지원 사업을 좀 더 두텁게 보완하는 방법도 거론된다. 민주당은 재난지원금을 '피해지원금'으로 이름 붙여 피해가 큰 계층에 선별 지원한다는 의미를 부각할 방침이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3조6천억원의 재난지원금을 포함, '코로나 극복을 위한 6대 민생예산' 편성을 위해 한국판 뉴딜사업 예산 21조3천억원을 전액 삭감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 예산안 협의 과정에서 진통이 예상된다.

이날 예결위 간사인 민주당 박홍근 의원과 국민의힘 추경호 의원은 예산안 감액 심사를 이어갔다. 한 참석자는 지원금 및 뉴딜 예산과 관련해 "아직 공개적으로 얘기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고 함구했다.

與, 3차 지원금 '2조 안팎' 거론…野 3.6조와 이견 - 2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