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진땀승' 퍼스와 또 만나는 울산 "시작부터 우리 경기하겠다"

송고시간2020-11-26 18:54

김도훈 감독 "마라도나는 하늘에서도 축구 하고 있을 것"

기자회견에 나선 울산 현대 김도훈(오른쪽) 감독과 정훈성
기자회견에 나선 울산 현대 김도훈(오른쪽) 감독과 정훈성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패색 짙던 경기에서 역전승해서 분위기 전환한 만큼 시작부터 우리의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습니다."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의 김도훈 감독이 이틀 만에 다시 만나는 퍼스 글로리(호주)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4차전을 앞두고 '자신감 충만'을 강조했다.

김도훈 감독은 26일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경기가 많아서 선수들이 피곤하지만 잘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누가 출전해도 자기 역할을 충실하게 해낼 것"이라고 밝혔다.

울산은 25일 치러진 E조 최약체 퍼스와 조별리그 3차전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44분 김인성의 동점골에 이어 후반 추가시간 주니오의 극적인 역전 결승골이 터지면서 2-1 진땀승을 거뒀다.

2승 1무(승점 7)를 기록한 울산은 상하이 선화(중국·승점 6), FC도쿄(일본·승점 4), 퍼스(승점 0)를 따돌리고 조 선두에 올라섰고, 퍼스와 4차전에서 승리하면 16강 진출의 9부 능선을 넘게 된다.

하지만 김 감독은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다.

그는 "마지막(결승)까지 가야 한다는 생각으로 매 경기를 준비하고 있다"라며 "경기장에 나가서 에너지를 충분히 발산할 수 있는 선수들이 나가야 한다. 로테이션도 필요하지만 자기의 가치를 증명할 준비된 선수들을 기용할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틀 만에 경기를 치른 것에 대해선 "경기가 많아 선수들이 피곤하지만 잘 극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누가 나가도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감독은 특히 "패색이 짙던 경기에서 역전승하고 분위기 전환했기 때문에 그 자신감이 다음 경기에도 나타날 것"이라며 "시작부터 우리의 경기를 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함께 기자회견에 나선 2년 차 공격수 정훈성은 "평소 하던 대로 한다면 승리할 수 있다"라며 "경기에 뛰고 싶은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의욕적으로 나선다면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도훈 감독은 이날 세상을 떠난 디에고 마라도나를 떠올리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 나 또한 마라도나를 보면서 꿈을 키우고 영감을 받았다. 마음이 매우 아프고 우리 선수들도 애도를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마라도나는 하늘에서도 축구를 하고 계실 것이다. 우리가 경기장에서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 마라도나에게 존경을 표하는 방법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