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아동이 가장 살기 좋은 곳은 세종…도농 간 삶의 질 격차 심화

송고시간2020-11-29 07:11

세이브더칠드런·서울대, 전국 아동·학부모 8천 여명 설문조사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특별·광역시와 세종시 등 대도시와 중소도시·농어촌에 사는 어린이가 누리는 '삶의 질' 격차가 심화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잔디공원에서 뛰노는 아이들
잔디공원에서 뛰노는 아이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제 구호개발 NGO(비정부기구)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27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20 한국 아동 삶의 질' 연구 보고서를 발표했다.

지난해 10∼11월 전국 17개 시도 초등학교 3·5학년과 중학교 1학년, 학부모 등 8천171명을 대상으로 건강과주관적 행복감, 교육·주거 환경, 안전 등 총 8개 영역 43개 지표에 걸쳐 설문한 결과다.

조사에 따르면 아동 삶의 질 지수(CWBI, Child Well-Being Index)가 가장 높은 지역은 113.88을 기록한 세종시로 나타났다. 이어 부산(110.91), 대전(110.76), 인천(109.60), 광주(109.13), 서울(107.11), 울산(104.86), 대구(102.96) 등 특별·광역시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지난해 2위였던 세종은 건강과 교육, 물질적 상황 등 3개 영역에서 전국 지자체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으며 1위에 올라섰다.

반면 전북 13위(94.27), 강원 14위(91.26), 충북 15위(90.42), 충남 16위(88.2), 전남 17위(77.78) 등 대부분 도 지역이 하위권에 머물렀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일부 인접 시·도 간 격차가 벌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리적으로 가깝다고 하더라도 속한 곳에 따라 아동이 누리는 삶의 질이 갈린 것이다.

올해 광주의 CWBI는 지난해(96.80)보다 12.7% 오른 109.13이었으나, 같은 시기 전남(89.60→77.78)은 15.2% 감소했다.

순위 역시 광주는 10위에서 5위로 오르며 상위권에 진입했고, 전남은 15위에서 최하위인 17위까지 떨어졌다.

1위 세종의 CWBI도 지난해(112.80)보다 1% 오른 113.88이었으나, 충북(91.90→90.42)과 충남(88.20→87.90)은 각각 1.6%, 0.3% 감소했다.

충북은 13위에서 15위로 하락했고, 충남은 줄곧 16위에 머물렀다.

같은 기간 인천(107.90→109.60)과 서울(105.20→107.11)의 CWBI는 각각 1.6%, 1.8% 오른 반면, 경기(103.50→99.89)는 3.5% 감소했다.

2012~2019년 아동 삶의 질 지수 시도별 순위 변화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2012~2019년 아동 삶의 질 지수 시도별 순위 변화 [세이브더칠드런 제공]

연구진은 각 지역의 재정자립도와 사회복지 예산 비중 등이 아동 삶의 질에 밀접한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2018년 행정안전부 자료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 상위권에 포함된 모든 지역의 재정 자립도는 49%를 넘겼고, 세종과 울산을 제외한 대부분 지역의 일반예산 대비 사회복지 예산 비중도 40%대였다. 반면 하위 지역 재정 자립도가 20∼30%대에 그쳤고, 사회복지 예산 비중도 35% 이하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이봉주 서울대 사회복지학과 교수는 29일 "가속화하고 있는 저출산·고령화 현상에 따라 인구 감소 등으로 소멸 위기에 놓인 지방 농어촌이나 소도시가 늘면서 지역 간 격차는 앞으로 더 커질 수 있다"며 "모든 아동이 균등하게 행복한 삶의 질을 누릴 수 있도록 정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shlamaze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