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구본준 내년 5월부터 독립경영…LG상사 등으로 새 지주회사 결성(종합2보)

송고시간2020-11-26 17:08

실리콘웍스·LG하우시스도 포함…독립경영 뒤 계열분리

구광모 LG 회장, 사업재편 및 계열분리 마무리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LG그룹이 LG상사[001120]와 LG하우시스·실리콘웍스[108320] 등 5개 사 중심의 신규 지주회사를 설립한다.

이를 통해 기존 지주사인 ㈜LG와 신규 지주회사가 내년 5월부터 독립경영에 들어간 뒤 향후 LG그룹과 구본준 ㈜LG 고문과의 계열 분리를 추진한다.

LG 여의도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LG 여의도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LG그룹의 지주회사인 ㈜LG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LG의 13개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108670], LG MMA 등 4개 자회사 출자 부문을 분할해 신규 지주회사인 '㈜LG신설지주(가칭)'를 설립하는 분할계획을 결의했다.

'㈜LG신설지주'는 이들 4개 회사를 자회사로 하며 LG상사 산하의 물류회사인 판토스 등을 손회사로 편입하는 방식으로 설립된다.

존속 및 신설 지주회사 모두 현재의 지주회사와 상장회사 체제를 유지할 수 있도록 ㈜LG의 자회사 출자 부문 가운데 상장 자회사인 LG상사, 실리콘웍스, LG하우시스 및 비상장 자회사인 LG MMA 출자 부문을 인적 분할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분할비율은 순자산 장부가액 기준 ㈜LG가 약 0.912, 신설되는 ㈜LG신설지주가 약 0.088이다.

사내이사는 구본준 LG 고문이 대표이사를 맡게 되며, 송치호 LG상사 고문(대표이사), 박장수 ㈜LG 재경팀 전무로 구성했다.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이사와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를 각각 내정했다. 또 김경석, 이지순, 정순원 사외이사 내정자를 감사위원으로 선임할 예정이다.

'㈜LG신설지주'는 앞으로 새로운 이사진에 의한 독립경영 체제로 운영된다.

구본준 고문이 새로운 신설 지주회사의 대표이사를 맡아 신설 지주사를 이끌면서 LG그룹은 당분간 구광모 회장이 이끄는 ㈜LG 지주사와 구본준 고문의 ㈜LG신설지주 양대 체제로 운영된다. '한지붕 두 경영'인 셈이다.

이는 구본준 고문의 계열분리를 위한 수순으로, 내년 5월 신설 지주사 설립 후 계열분리에 필요한 관련 절차 등이 마무리되면 신설 지주는 LG그룹에서 분리될 것으로 보인다.

구본준 LG고문 [LG전자 제고이 재판매 및 DB 금지]

구본준 LG고문 [LG전자 제고이 재판매 및 DB 금지]

구 고문은 LG 지주사인 ㈜LG 지분 7.72%를 보유하고 있으며 시가 총액 기준 1조원 정도다.

LG그룹은 이번 이사회 결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으로 글로벌 불확실성이 커진 가운데 지주회사의 사업 포트폴리오 관리 영역을 더욱 전문화할 수 있는 구조로 조속히 전환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지주사 분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지주사 분리로 2018년 구광모 회장 취임 후 사업 포트폴리오의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라 추진해온 사업구조 재편 작업이 일단락될 전망이다.

LG그룹은 구광모 회장 체제에 들어서면서 연료전지·수처리·LCD 편광판 등 비핵심 사업은 매각 등 축소하는 한편, 배터리·대형 OLED·자동차 전장 등 성장동력을 강화해왔다.

분할 이후 존속회사인 ㈜LG는 그룹의 핵심인 전자·화학·통신서비스 영역에 주력하고 신설 지주회사는 LG상사와 하우시스, 실리콘웍스 등을 중심으로 성장 잠재력을 갖춘 사업회사를 육성해 기업가치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2021년 3월 26일 정기 주주총회 회사분할 승인 절차를 거쳐 5월 1일자로 존속회사 ㈜LG와 신설회사의 2개 지주회사로 재편, 출범할 예정이다.

LG그룹은 "분할 후 존속 및 신설 지주회사는 각 주력사업에 대한 전문화와 역량 및 자원 집중, 경영관리 고도화를 통해 수익성과 안정성, 성장성을 제고함으로써 기업가치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