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나눔동행] 교통사고로 숨진 아들이 깨닫게 해 준 '나눔의 기쁨'

송고시간2020-11-29 09:05

진주 정착 탈북녀 황금녀 씨…8년간 '마음 치유하는 봉사활동'

각종 봉사단체 가입, 주말에도 활동…"힘닿을 때까지 계속할 것"

교통계도 활동하는 황금녀 전 새마을교통봉사대 진주시지대장
교통계도 활동하는 황금녀 전 새마을교통봉사대 진주시지대장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봉사를 통해 나누는 기쁨은 어디에도 비교할 수 없어요. 이젠 봉사하는 게 생활의 한 부분이 됐어요."

황금녀(54)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은 봉사하며 살아가는 자신의 삶을 이렇게 소개했다.

함경북도 출신인 그는 2007년 탈북했고 아들, 딸 2명과 함께 경남 진주에 정착했다.

변두리에서 식당을 운영하며 순탄한 생활을 했다.

그러나 이런 삶은 오래 가지 않았다.

2012년 3월 식당 일을 도우려고 왔던 아들(당시 9세)이 식당 앞길에서 교통사고를 당했고 현장에서 숨졌다.

이 엄청난 사고는 그가 봉사활동을 시작한 계기가 됐다.

그는 사고 이후 자포자기한 상태였고 몇 달간 아예 바깥출입조차 하지 않았다.

당시 아들의 교통사고를 조사한 경찰관이 실의에 빠진 그에게 "교통봉사를 해보는 게 어떻겠나?"라고 권유했다.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이 자신의 봉사활동 내용을 소개하고 있다. 2020.11.29 shchi@yna.co.kr

북한에선 봉사란 용어가 없어 뭔지도 몰랐다.

하지만 그는 "우리 아들의 생명을 앗아간 그런 교통사고를 막고 슬픈 나를 잊어야겠다"는 생각에 제안을 받아들였다.

새마을교통봉사대 진주시지대에 가입해 담당 경찰관, 대원 등과 함께 초등학교 앞에서 어린 학생들에게 위험지역을 알리고 조심하도록 안내했다.

차량 운전자들을 상대로 안전 운전을 계도하고 학생과 어른들에게 교통안전교육 활동도 펼쳤다.

시에서 요청이 들어오면 교통안전 캠페인도 벌이고 야간에 청소년 선도 활동 등 봉사활동이라면 마다하지 않고 참여했다.

2년간 총무를 지낸 뒤 2014년부터 2019년까지 진주시지대장으로 선두에 서서 활약했다.

탈북녀의 열성적인 봉사 활동에 감사장과 표창이 잇따랐다.

그는 진주시장상(2013), 지방경찰청장상(2014), 새마을중앙회장상(2015년), 경남도지사장(2016), 칭찬주인공상(2017), 진주시의장상(2019) 등 18개 상을 받았고 현재 봉사부문 국무총리상 수상 후보로 올랐다.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이 자신이 받은 표창 등을 소개하고 있다. 2020.11.29 shchi@yna.co.kr

(진주=연합뉴스) 지성호 기자 = 황금녀 경남여성리더봉사단 사무국장이 자신이 받은 표창 등을 소개하고 있다. 2020.11.29 shchi@yna.co.kr

진주시지대장 직분을 내려놓은 그녀는 올해 지역 사회단체 회장들로 구성된 경남여성리더봉사단에 가입해 새로운 봉사활동에 나섰다.

이 봉사단은 경남도자원봉사센터 소속이며 경남에만 있다.

기업의 기부금이나 재능기부를 받아 각 시군의 소외된 이웃이나 저소득층, 불우아동 등에게 생활에 필요한 꾸러미 키트 등을 전달하는 등 봉사활동을 한다.

어려운 농가에 일손 지원이나 농산물 팔아주기 등도 진행해 도내 농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그는 새마을교통봉사대 진주시지대, 경남여성리더봉사단뿐 아니라 벽화봉사단체인 초아회, 보호관찰대상자들을 보살피는 법사랑위원회 등에 가입해 주말에도 봉사활동이 필요한 곳이 있으면 달려간다.

황 국장은 29일 "봉사활동을 진행하면서 나보다 못사는 사람도 있다는 것을 알게 됐고, 어쩌면 나는 부족한 게 없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며 "어려운 이웃을 돕고 나누면 진정한 행복과 기쁨을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아들은 살아서 효자 노릇을 했고 죽어서는 엄마에게 봉사를 통해 나눔의 기쁨을 깨닫게 해 줬다"며 "힘이 닿을 때까지 봉사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shch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