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가진단 도구로 전국민 코로나19 검사 현실적으로 어려워"

송고시간2020-11-26 14:59

방대본 "정확도 떨어지고 전문의료인이 검체 채취할 수 없어"

확진자 발생 학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
확진자 발생 학교서 코로나19 전수 검사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26일 오전 울산시 중구 한 고등학교에서 전교생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전날 이 학교 학생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11.26 yongtae@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역당국이 국내에서 자가진단도구를 이용한 전국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가 사실상 어렵다고 밝혔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신속 항원 검사를 통한 자가진단 도구는 빨리 검사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지만, 정확도가 떨어져 위양성과 위음성의 가능성이 높다"며 한계를 지적했다.

자가진단 도구는 코로나19 유행이 급속도로 확산해 PCR(유전자 증폭) 검사만으로는 모든 확진자를 다 검사할 수 없을 때의 대안으로 제시돼 왔다.

이 단장은 "항원 검사이든 PCR 검사이든 모두 전문의료인이 검체를 채취해 검사해야 한다는 한계가 있다"며 "이런 검체 채취의 어려움을 생각한다면 전 국민 검사는 힘들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자가진단 도구를 사용하는 국가들은 발생률이 너무 높아서 의료인에 의한 검체 채취가 불가능하거나 우리나라처럼 검사 인프라가 단단하지 못한 국가일 수 있다"고 부연했다.

이 단장은 법적 한계도 언급했다.

그는 "현재 자가진단을 하려면 정확히 검체 채취를 한다는 보장이 있어야 하고 제도적으로 의료법이나 약사법에 합리적으로 부합해야 한다"며 "현재 상황과 사회적·법률적 제약을 함께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아직은 자가진단도구에 대해 찬성과 반대가 의견이 분명히 나뉘어 있다"며 "우리나라 상황을 판단해 의견 수렴을 하고 제도를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Vth3uUJxZgU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