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ATA "대한항공·아시아나 합병, 어려운 재정 상황 현실적 접근"

송고시간2020-11-26 12:48

콘래드 클리포드 IATA 아태 담당 부사장 평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대한항공[003490]의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가 법원의 가처분 판단이라는 1차 고비를 맞은 가운데 전세계 항공사가 모인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에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합병에 대해 "현실적인 접근 방식"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대한항공-아시아나 (CG)
대한항공-아시아나 (CG)

[연합뉴스TV 제공]

26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콘래드 클리포드 IATA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부사장은 최근 열린 IATA 연차총회에서 "모든 국경이 폐쇄돼 현재 현금을 창출할 기회는 매우 적고 요원하다"며 "항공사간 통합이 늘어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IATA는 전세계 항공사 300여개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한국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제주항공[089590], 진에어[272450] 등이 가입해있다.

콘래드 클리포드 IATA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부사장
콘래드 클리포드 IATA 아시아태평양 지역 담당 부사장

[STX에어로서비스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클리포드 부사장은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대해서는 "항공사들이 매우 어려운 시장에서 함께 생존과 일자리·직원 고용의 지속을 보장한 좋은 예"라고 평가했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항공사간 통합에 대한 정부와 규제 당국의 접근 방식을 바꾸게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클리포드 부사장은 "1년 전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보면 누가 한국 정부가 두 항공사의 합병에 동의할 것으로 생각했겠는가"라며 "하지만 이것이 지금 우리가 처한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전세계 항공사가 매우 어려운 재정 상황에 처해 있는 현실에서 (양사의 합병은) 현실적인 접근 방식"이라며 "현 상황에서 통합과 합병은 많은 의미가 있다"고 덧붙였다.

코로나로 막힌 하늘길…항공사 피해 눈덩이(CG)
코로나로 막힌 하늘길…항공사 피해 눈덩이(CG)

[연합뉴스TV 제공]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