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실수가 행운을 가져왔다?…아스트라제네카 백신효능에 의심 증폭

송고시간2020-11-26 12:03

면역효과 90%는 연구진 실수 탓…이들중 고령층은 없어

참가자 집단별 확진자 수 등 중대 정보 미공개·다르게 설계된 시험결과 합쳐

NYT "신뢰성 훼손…FDA 긴급사용 승인 가능성 작아져"

아스트라제네카도 낭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아스트라제네카도 낭보 "코로나 백신 효과 최대 90%"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영국 옥스퍼드대-아스트라제네카가 공개한 자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면역 효과의 신뢰성에 금이 가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임상시험 중 연구진의 중대한 실수가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진 데다가, 면역 효과가 높게 나타난 참가자 집단에 고령자가 없었다는 점을 업체가 뒤늦게 시인해 데이터 분석 결과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지난 23일 자신들이 개발 중인 백신의 3상 임상시험 초기 데이터 분석 결과 평균 면역 효과가 70%라고 발표했다.

백신 1회분의 절반을 우선 투약하고 한 달 후 1회분을 온전히 투약한 참가자들은 예방 효과가 90%였고, 두 차례 모두 1회분 전체 용량을 투약한 이들의 예방효과는 62%였다.

연구진은 투약량에 따라 면역 효과가 다른 원인을 아직 모른다고 전했다.

문제는 참가자들의 투약량이 달라진 게 연구진의 실수 탓이었다는 점이다.

아스트라제네카의 메네 팡갈로스 부사장은 애초에 연구진이 모든 참가자에게 1회분 전체를 투약할 의도였지만 측정 오류가 있어서 절반만 투약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해당 집단에서 백신 예방 효과가 더 높은 점을 거론하며 "우리가 1회분의 절반을 접종한 것은 행운(serendipity)이었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이 임상시험은 설계 단계에서 1회분의 절반을 투약했을 때 백신의 효능을 측정하도록 고안된 게 아니라서 전문가들은 결과의 신뢰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NYT는 지적했다.

호주 시드니에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건물에 달려 있는 업체 로고
호주 시드니에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건물에 달려 있는 업체 로고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그뿐 아니라 첫 투약에서 1회분의 절반을 맞은 참가자들은 모두 55세 이하로, 고령층이 없었다는 점도 뒤늦게 드러났다.

이 사실조차도 미 정부에서 백신 개발을 총괄하는 몬세프 슬라위 '초고속 작전'팀 최고책임자가 최초로 공개한 후 업체 측에서 뒤늦게 시인해 신뢰성 논란이 더욱 커졌다.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는 임상 데이터 분석 결과에서 다른 핵심 정보도 누락했다.

이들은 전체 시험 참가자 중 131건의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나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백신을 처음에 0.5회분을 투약한 집단, 두 차례 모두 1회분을 투약한 집단, 플라시보(위약)를 투약한 집단에서 각각 확진 사례가 몇 건씩 나왔는지 공개하지 않았다.

이에 더해 이번 분석 결과는 영국과 브라질에서 각각 다르게 설계된 임상시험 결과를 종합한 것이라는 사실도 드러났다.

통상 제약사들이 백신의 효능을 발표할 땐 똑같은 방식으로 설계된 임상시험 결과를 토대로 한다.

미심쩍은 발표 후 아스트라제네카 주가가 떨어지자 임원진은 업계 애널리스트들과 비공개 회의에서 임상 참가자 집단별 코로나19 확진자 수 등 일부 정보를 공개했다.

NYT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 백신의 효능에 이처럼 의문점이 많은 상황에선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긴급사용을 승인할 가능성이 점점 작아지고 있다고 평가했다.

yo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