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처분된 덴마크 밍크들 무덤 밖으로 나왔다…좀비?

송고시간2020-11-26 12:06

부패하는 과정에서 가스 발생하며 사체들 떠밀려 나와

 밍크 살처분 현장
밍크 살처분 현장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대호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대규모 도살이 이뤄진 덴마크의 밍크들이 썩으면서 부풀어 올라 무덤 밖으로 터져 나오며 또 다른 방역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26일 뉴욕 포스트와 가디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변종 코로나19가 발견돼 살처분된 뒤 덴마크 홀스테브로 인근에 묻힌 수천마리의 밍크 사체 상당수가 최근 땅 밖으로 나왔다.

밍크들은 급하게 살처분되는 바람에 1m 정도의 얕은 곳에 묻혔는데 썩으면서 가스가 발생해 사체들이 땅 밖으로 밀려 나오는 바람에 흡사 무덤에서 살아난 좀비 같다는 목격자 전언도 이어졌다.

소름끼치는 이 광경은 덴마크 서부의 호수에서 멀지 않은 군사 훈련 지역에서 발생해 부실한 일 처리로 국민의 건강이 다시 위협받게 됐다는 비판을 낳고 있다.

밍크들이 묻힌 곳은 또 바다는 물론 지하수, 호수와도 가까워 식수 오염 우려도 낳고 있다.

전문가들은 밍크를 최소 1.5m 이상 깊이에서 묻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밍크 살처분 주관 부서인 덴마크 환경부는 "동물이 부패하는 과정에서 일시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무덤 주위에 울타리를 치고 24시간 감시하겠다"며 문제를 심각하게 생각하지 않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다.

살처분된 밍크들
살처분된 밍크들

자료 사진

dae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