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서울 하루 신규확진 첫 200명대…"예측 어려울 만큼 폭증"(종합)

송고시간2020-11-26 11:51

에어로빅학원서만 60명…서초·송파 사우나 등 곳곳 일상감염 확산

"방역 사각지대 있어…더 강한 조치 마련할 것"

아침부터 검사대기
아침부터 검사대기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26일 오전 서울 강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강서구에 따르면 지난 23일부터 사흘 동안 관내 에어로빅학원과 관련해 모두 52명이 확진됐다. 2020.11.26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김지헌 기자 = 서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차 대유행'이 본격화하면서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강서구의 한 에어로빅학원에서 하루 만에 60명이 확진되는 등 지역사회 곳곳에서 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서울시는 25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213명 추가로 발생했다고 26일 밝혔다. 서울의 하루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은 것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이다. 기존 최다 기록인 이달 21일의 156명보다 무려 57명이나 늘었다.

25일 신규 확진자 수는 전날의 142명에서 하루 만에 71명이나 늘었다.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109명→132명→156명→121명→112명→133명→142명으로 7일 연속 100명대를 이어오다 단숨에 200명대로 올라섰다.

하루 확진자 수(213명)를 그 전날 진단검사 건수(8천760건)로 나눈 확진율은 2.4%로, 최근 보름간 평균(1.9%)보다 크게 높아졌다.

서울시 일일 확진자 수 현황
서울시 일일 확진자 수 현황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해외 유입 5명을 제외한 208명이 지역사회에서 감염됐다.

강서구 소재 댄스·에어로빅학원에서 전날 60명이 무더기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66명으로 집계됐다.

노원구청에서는 지난 24일 공무원 1명이 처음 확진된 데 이어 14명이 추가 확진됐다. 당국은 구청 직원과 가족·지인 등 모두 1천118명을 검사 중이다.

사우나 관련 감염도 18명이나 됐다. 서초구의 두 번째 아파트 사우나 집단감염 관련 9명, 첫 번째 아파트 사우나 관련 2명이 추가 확진됐다. 송파구에서도 사우나 집단감염이 발생해 전날 7명을 포함, 누적 확진자가 10명으로 집계됐다.

또 마포구 홍대새교회 관련 6명, 동작구 임용단기학원 관련 2명, 강서구 소재 병원 관련 2명이 각각 늘었다. 동창 운동모임, 중구 교회, 용산구 국군복지단, 노원구 가족 관련도 각각 1명씩 확진자가 추가됐다.

이밖에 다른 시·도 확진자 접촉은 15명, 산발 사례나 옛 집단감염 등 '기타'는 54명이다. 아직 감염경로가 파악되지 않은 확진자는 33명으로 전체의 15.5%를 차지했다.

사망자는 1명 늘어 누적 88명이 됐다. 88번째 사망자는 70대 강서구 거주자로, 이달 17일 확진 후 격리치료를 받아오다 1주일 만에 숨졌다.

26일 0시 기준 서울의 확진자 누계는 8천113명이다. 격리 치료 환자는 1천725명,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6천300명이다.

'사우나 집단감염' 서초구 선별진료소
'사우나 집단감염' 서초구 선별진료소

(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전날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선 26일 서초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서초구에서는 아파트 입주민 전용 사우나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2020.11.26 hama@yna.co.kr

자치구별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발생률은 관악구(103명), 성북구(99명), 서초구(97명), 동작구(91명), 도봉구(90명) 순이었다. 서울 전체 평균은 83명이다.

전날 기준 수도권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가동률은 58.4%, 서울시는 69.7%로 집계됐다. 서울의 중증환자 전담치료 병상은 57개 중 13개만 비어있다. 서울시는 이번 주 무증상·경증 환자용 생활치료센터 2곳, 483개 병상을 추가로 투입한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발생이 예측하기 어려울 만큼 급속도로 증가하고 있다"며 "연일 폭증하는 의료·방역 수요는 감당 불가능한 수준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중대 기로에서 개개인의 거리두기로 전파를 차단하는 '천만시민 긴급 멈춤'을 잘 실천해주기를 다시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박 통제관은 추가 방역 대책에 관해 "(집단감염이) 새로 생기는 양상을 보면 좀 더 챙겨야 하는 사각지대가 있는 것 같다"며 "그런 부분을 찾아서 전문가 회의를 거쳐 지금의 핀셋방역보다 더 강한 조치를 마련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mina@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