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관리비 갈등 끝에 관리소장 살해…입주자 대표 구속 기소

송고시간2020-11-26 10:30

'인천 관리소장 살해 사건'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
'인천 관리소장 살해 사건' 재발 방지 촉구 기자회견

[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아파트 관리비 문제로 갈등을 빚다가 관리소장을 살해한 60대 입주자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인천지검 형사3부(김태운 부장검사)는 살인 혐의로 인천 모 아파트 입주자 대표 A(63·남)씨를 구속기소 했다고 26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10시께 인천시 서구 한 아파트 관리사무실에서 관리소장 B(53·여)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범행 직후 달아났다가 1시간 30분 뒤 경찰서에 찾아가 자수했다.

A씨는 평소 아파트 관리비 사용 문제와 관련한 의혹을 제기했고 B씨와 감정이 좋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B씨는 A씨가 제기한 의혹을 부인하면서 외부 기관에 회계 감사를 의뢰하기도 했다.

300세대 미만 공동주택인 해당 아파트는 외부 회계감사를 받지 않아도 되지만 A씨의 계속된 의혹 제기에 B씨가 직접 감사를 의뢰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에서 "(도급 서류 등에) 도장을 찍었다가 잘못되면 돈을 갚아줘야 하는 등 책임을 지게 될 것이 두려웠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유가족과 주택관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사건 발생 후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가해자 엄벌과 강력한 제도 개선 등을 촉구했다.

유가족 측은 "입주민의 관리비를 지키기 위해 관리사무소장으로서 본연의 업무를 수행하다 참변을 당했다"며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협회도 성명서를 통해 "이번 사건은 주택관리사의 정당한 업무 집행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자, 공동주택 일부 구성원의 잘못된 인식이 빚어낸 만행"이라고 주장했다.

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