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두환 심판해 본보기 삼아야" 각계각층 한 목소리(종합2보)

송고시간2020-11-26 19:29

광주시·시의회 비롯해 시민·사회·노동 단체 잇따라 성명

광주 시민사회단체 "전두환 엄벌해야"
광주 시민사회단체 "전두환 엄벌해야"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지난 25일 오전 광주 동구 광주지법 정문에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 관계자들이 사자 명예훼손으로 선고 공판을 앞둔 전씨에 대해 엄벌해달라고 촉구하는 손팻말 시위를 하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손상원 천정인 기자 = 사자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는 전두환 전 대통령의 선고 공판을 앞두고 광주의 각계각층에서 엄중한 처벌을 바라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26일 성명을 내고 "역사의 죄인 전두환을 심판하는 재판부의 현명한 판결을 기대한다"며 "전두환 심판이 5·18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세력들이 두 번 다시 준동하지 못하도록 하는 본보기가 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무고한 시민들에게 총구를 겨누게 한 최초의 발포 명령자가 누구인지, 행방불명자는 몇 명인지, 어디에 암매장됐는지 모든 진실이 한 점의 의혹 없이 밝혀져야 한다"며 "역사를 정의와 진실 위에 바로 세우는 것만이 살아있는 우리의 책무"라고 덧붙였다.

광주시의회도 성명을 내고 "전두환은 반성은커녕 역사적으로 검증된 사실마저 왜곡시키는 후안무치한 행동을 하고 있다"며 "전두환은 더 이상 숨기지 말고 지금이라도 자신의 행위에 대해 사죄하고 합당한 처벌을 받는 것이 도리"라고 주장했다.

광주·전남민주화운동동지회 역시 성명을 통해 "5·18 왜곡과 악의적 폄훼의 정점에 있는 전씨에 대한 처벌은 법치주의와 민주주의를 바로 세워야 할 법원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뉘우침은커녕 적반하장의 뻔뻔함으로 버티고 있는 전두환의 처벌 없이는 5·18의 역사적 가치와 정의를 결코 바로 세울 수 없다"고 덧붙였다.

광주 진보연대도 "이번 판결은 개인의 명예훼손을 넘어 5월 상처를 안고 오늘을 사는 광주시민들에 대한 명예훼손을 단죄하는 의미가 있다"며 "피해자들의 아픔을 치유하고 억울한 희생자의 명예를 되찾기 위해 반성 없는 전두환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광주본부는 "자신은 5·18과 무관하다는 망발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는 전두환 일당의 작태는 매가 약"이라며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 한 극우세력들의 왜곡과 폄훼는 계속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재판부는 국민의 요구를 엄중히 받들어 진실을 감추고 부인하는 전두환을 단죄하는 역사적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요구했다.

sangwon7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