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두순, 거주지 변경할 듯…시·경찰 방범대책 수정 불가피(종합)

송고시간2020-11-26 14:03

조두순 아내 최근 안산시 내 다른 지역에 '전입 신청'

경찰, 방범초소 등 이전키로…"주민 안전대책 차질 없도록 할 것"

(안산=연합뉴스) 김광호 권준우 기자 = 다음달 13일 출소 예정인 미성년자 성폭행범 조두순이 당초 거주하기로 했던 아파트가 아닌 안산시 내 다른 주택으로 거주지를 변경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경찰과 안산시의 관련 방범 대책도 수정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조두순 출소 앞두고 CCTV 비상벨 점검
조두순 출소 앞두고 CCTV 비상벨 점검

(안산=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3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의 한 방범용 CCTV에서 안산단원경찰서 경찰관들이 비상벨을 점검하고 있다.
경찰은 초등학생 납치·성폭행범 조두순의 다음 달 출소를 앞두고 방범 시설을 점검하고 대응 훈련을 벌이는 등 우발 상황에 대비한 대책을 보강하고 있다. 2020.11.13

26일 안산지역 관계자들에 따르면 최근 조두순의 아내는 인근 다른 동 지역에 전입 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두순 아내가 이사하면 조두순 역시 출소 후 이곳에서 함께 생활할 것으로 보인다.

조두순은 수감되기 전 아내와 함께 안산 관내 한 아파트에 거주했으며, 출소 후 이곳으로 돌아가겠다고 밝힌 상태다.

그동안 경찰과 안산시 등은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해 온 현재 부인 거주지를 중심으로 주요 길목에 방범 초소 설치를 준비하고, 고성능 CCTV를 확대 설치했으며, 순찰 인력을 집중적으로 배치했다.

하지만 조두순의 거주지가 변경되면 이같은 대책을 향후 거주지 중심으로 변경해야 할 상황이다.

경찰은 조두순 거주 예정지의 치안 상황을 점검해 당초 예상지에 마련키로 했던 것과 같은 수준의 설비·감시 체계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기존 거주지 주변에 설치 중이던 방범 초소 역시 새 거주지 쪽으로 옮겨 운영될 전망이다.

경찰 관계자는 "조두순 거주지가 변경되더라도 기존에 준비해온 재범 방지 및 주민 안전 대책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며 "조두순 거주지 일대뿐 아니라 안산시 전체의 치안을 강화하고 CCTV 등 장비를 확대한다는 것이 시와 경찰의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두순 아내의 기존 거주지보다 새 거주지 쪽이 CCTV 설치 밀도 등으로 볼 때 치안 관리에 더 유리한 측면이 크다"며 "주민들이 안심할 수 있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산시도 경찰 등과 협력해 조두순의 새로운 거주지 지역 주민들의 안전을 위한 촘촘한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이날 김태수 안산단원경찰서장, 정성수 수원보호관찰소 안산지소장과 가진 긴급 간담회에서 경찰과 법무부에 조두순 주소지 이전에 따른 적극적인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

이어 "경찰 등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기존에 추진하던 각종 방범 대책이 주소지 이전과 상관없이 정상적으로 시행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12년 전 조두순으로부터 피해를 받았던 '나영이(가명)' 가족들은 최근 안산을 떠나 다른 지역으로 이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